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1.3℃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3.7℃
  • 구름조금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시가 있는 풍경 80] 파시의 잔영

[우리문화신문=김명호 시인] 

 

 

위도 파장금 파시는 칠산 앞바다 조기 성시가 열리던 곳으로 술집도 많았다고 한다.

이제는 쇠락하여 빈집과 무너져가는 잔해들만 남았다.

애교 넘치는 미소와 웃음소리 사라지고 향그러운 분 냄새도 없고

단지 쓸쓸한 그 옛날의 잔영이 뱃고동소리 마저도 쓸쓸하게 들리는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