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9.9℃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정초 처음 서는 장에서는 키를 사지 않아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54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키는 탈곡이 완전히 기계화되기 전까지 농가에선 없어서 안 되는 도구였습니다. 곡물을 털어내는 탈곡 과정에서 곡물과 함께 겉껍질, 흙, 돌멩이, 검부러기들이 섞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키로 곡물을 까불러서 이물질을 없앴지요. 고리버들이나 대나무를 납작하게 쪼개어 앞은 넓고 평평하게, 뒤는 좁고 오목하게 엮어 만듭니다. 키는 지방에 따라서 ‘칭이’, ‘챙이’, ‘푸는체’로도 부르는데 앞은 넓고 편평하고 뒤는 좁고 우굿하게 고리버들이나 대쪽 같은 것으로 결어 만들지요.

 

 

"키" 하면 50대 이상 사람들은 어렸을 때 밤에 요에다 오줌싼 뒤 키를 뒤집어쓰고 이웃집에 소금 얻으러 가던 물건쯤으로 기억하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키를 쓰고 간 아이에게 이웃 아주머니는 소금을 냅다 뿌려댑니다. 그리곤 “다시는 오줌을 싸지 마라.”라고 소리를 지르는데 그렇게 놀래주면 오줌을 싸지 않는다고 믿었던 것입니다. 그래도 또 싸는 아이들이 있었던 것을 보면 이 방법이 그리 신통하지는 않았던 듯합니다.

 

경상남도 지방에서는 정초에 처음 서는 장에 가서는 키를 사지 않는데 키는 까부는 연장이므로 복이 달아난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만약 모르고 사 왔을 때는 집안 어른이 부숴버립니다. 또 제주도에서는 섣달 그믐날 키점(箕占)을 칩니다. 부엌을 깨끗이 치우고 키를 엎어두었다가 새해 아침에 그 자리를 살펴봅니다. 쌀알이 떨어져 있으면 쌀이, 조가 떨어져 있으면 조가 그해에 풍년이 들 것이라고 했지요. 또, 윤달에 주부가 마루에서 마당 쪽으로 키질을 하면 집안이 망한다고 믿었습니다. 이는 대문에서 집을 지켜주는 문전신(門前神)을 키질로 내쫓는 행위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제 민속마을에나 가야 볼 수 있는 키질, 키질하던 어머니 모습이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