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9℃
  • 구름조금서울 2.6℃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7.6℃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1.8℃
  • 구름조금금산 3.9℃
  • 흐림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9.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오늘은 말복, 옛사람들의 더위 정복하기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61]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복날의 마지막 말복(末伏)입니다. 올해는 초복과 중복이 열흘 만에 온 것과 달리 중복과 말복은 스무날(20일) 차이인데 이를 우리는 월복(越伏)이라고 합니다. 1614년 이수광이 펴낸 한국 최초의 백과사전적인 책 《지봉유설(芝峰類說)》에 보면 복날을 '양기에 눌려 음기가 바닥에 엎드려 있는 날'이라고 함으로써 사람들이 더위에 지쳐있을 때라고 하였습니다.

 

‘음양오행’에 따르면 여름철은 '화(火)'의 기운, 가을철은 '금(金)'의 기운인데 가을의 '금‘ 기운이 땅으로 나오려다가 아직 '화'의 기운이 강렬하므로 일어서지 못하고, 엎드려 복종하는 때라고 합니다. 그래서 엎드릴 '복(伏)'자를 써서 '초복, 중복, 말복'이라고 하지요. 또 최남선이 쓴 《조선상식(朝鮮常識)》에는 복날을 '서기제복(暑氣制伏)'이라는 뜻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서기제복에서 ‘복(伏)’은 꺾는다는 뜻으로, 복날은 더위를 꺾는 날 곧, 더위를 피하는 피서를 하는 것이 아니라 정복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장마가 끝나고 입추와 말복 무렵이 되면 날씨가 좋아 햇볕이 내리쬐는 시간이 많아서 벼가 자라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로 빠르다고 합니다. 그래서 “말복 나락 크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라고 하여 귀가 밝은 개는 벼가 자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정도라는 속담도 있습니다. 이 속담은 벼가 쑥쑥 자라기를 바라는 농사꾼들의 마음과 닿아 있지요. 날마다 불볕더위에 몸살을 앓는 요즘이지만 이제 더위도 말복을 고비로 서서히 꼬리를 내릴 것입니다. 더위에 지치기보다는 더위를 극복하려는 옛 시람들의 슬기로움을 배워보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