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0.4℃
  • 천둥번개서울 25.6℃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3.6℃
  • 흐림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30.5℃
  • 흐림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8.8℃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2.4℃
  • 흐림경주시 32.6℃
  • 흐림거제 29.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너른 들과 푸른 강물 따라 걷는 생태 기행, 완주 만경강길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만경강은 호남평야를 가로지르는 전라북도의 젖줄이다. 넉넉한 강물이 들판을 적셔 곡식을 기르고, 멸종 위기종을 포함해 수많은 동식물과 철새의 안식처가 된다. 최근 완주에 건강한 생태계가 살아 있는 만경강을 따라 걷는 길이 생겼다. 본래 있던 산길과 마을 길, 둑길과 자전거도로를 이은 ‘완주 만경강길’이다.

 

 

발원지인 동상면 밤샘에서 삼례읍 해전마을까지 약 44km, 7개 코스다. 산길을 걸을 때 강에서 잠시 멀어졌다가 둑길과 자전거길을 만나면 강을 옆구리에 끼고 걸으니 지루하거나 심심할 새가 없다. 청둥오리와 고니(천연기념물)를 보고, 생태계의 보고인 신천습지를 지나고, 해질녘 붉은 노을을 눈에 담는다. 만경강을 지키고 보존하는 활동의 중심에 만경강사랑지킴이가 있다. 만경강과 신천습지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청소와 교육, 철새탐조여행 등을 기획·운영하는 지역 공동체다.


대아저수지에서 동상저수지로 이어지는 수변 도로는 소문난 드라이브 코스다. 늦가을 화려한 단풍을 감상하며 달리면 힐링이 따로 없다. 조선 시대 석성인 완주 위봉산성(사적)과 위봉사, 위봉폭포(명승)가 멀지 않다. 문화 관광형 테마 장터 고산미소시장 구경도 즐겁다.

문의 : 완주군청 문화관광과 063-290-3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