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2.9℃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4.2℃
  • 맑음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4.8℃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2.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에서 순장견 3구 확인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교동 63호 고분의 별도 매장공간서 온전한 순장 상태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은식)는 경상남도 창녕군에 소재한 사적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발굴조사에서 고분 주인공의 매장 공간 앞 별도 공간에 묻힌 순장견(殉葬犬)의 흔적을 확인하였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34기의 고분을 조사하였는데, 고분군의 가장 높은 지점에 만들어진 39호 고분에 덮여 존재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던 63호 고분이 가야 고분으로는 드물게 도굴 피해 없이 온전히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면서 당시의 문화상과 매장관습, 고분의 구조를 이해하는데 귀한 연구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다.

 

 

 

 

새롭게 확인된 많은 자료 가운데 눈길을 끄는 점은 고분 주인공 매장 공간의 출입구 북서쪽 주변에 길이 1m 안팎의 별도로 마련한 작은 공간(石槨)에 개를 묻은 점이다. 39호 고분은 출토 상태가 양호하지 못해 정확한 매장 양상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상태가 양호한 63호 고분에서는 온전한 상태의 개 세 마리가 나란히 포개어 묻힌 것이 확인되었다. 세 마리 가운데 크기를 확인한 것은 1개체로, 어깨높이는 약 48㎝로 진돗개와 비슷한 체격으로 추정된다.

 

교동 7호분에서도 출입구에 다수의 개를 묻은 사례가 있는 등 교동고분군에서는 무덤 출입구에 개를 묻은 사례가 드물게 확인된 바 있으며, 교동 14호분에서도 개의 뼈를 길이로 모아서 입구부 안쪽에 놓아둔 사례가 있었다. 이러한 사례로 보아 교동고분군 안 개 매장 위치는 매장주체부와 외부를 연결하는 곳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