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3.3℃
  • 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2.9℃
  • 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1.9℃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종묘제례악 연주할 때 쓰는 ‘축’과 ‘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84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종묘제례악을 연주할 때 쓰이는 독특한 악기들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축(祝)’이란 악기는 종묘제례악에서 시작을 알리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종묘제례악을 끝낼 때 쓰는 ‘어(敔)’라는 악기도 있습니다. 그래서 축과 어 두 악기는 짝이 됩니다. 우리나라의 악기는 앉아서 연주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어와 축은 ‘방대’라는 받침대 위에 올려놓으므로 서서 연주하지요.

 

 

‘축’은 네모진 나무 상자 위판에 구멍을 뚫고 그 구멍에 나무 방망이를 세워 상자 밑바닥을 내려쳐서 소리를 냅니다. 축은 양의 상징으로 동쪽에 자리 잡고, 겉면은 동쪽을 상징하는 청색으로 칠하며 사면에는 산수화를 그립니다. 축을 치는 수직적인 동작은 땅과 하늘을 열어 음악을 시작한다는 뜻입니다.

 

‘어’는 나무를 엎드린 호랑이의 모습으로 깎아 만든 악기지요. 호랑이의 등에는 등줄기를 따라 꼬리 부분까지 27개 톱니를 길게 박아 놓았습니다. 둥근 대나무 끝을 아홉 가닥으로 쪼갠 채로 호랑이의 머리를 세 번 치고는 꼬리 쪽으로 한번 훑어 내립니다. 이러기를 세 번 한 다음 박을 세 번 울려 음악을 끝내는 것이지요. 어는 서쪽을 상징하기 때문에 대개 흰 칠을 하고 검정으로 긴 얼룩무늬를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