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6.3℃
  • 맑음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1.7℃
  • 제주 22.8℃
  • 맑음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7℃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국민생선 ‘명태’ 이름은 수십 가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85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피가 되고 살이 되고

   노래 되고 시가 되고

   이야기 되고 안주 되고

   내가 되고 니가 되고

   그대 너무 아름다워요

   그대 너무 부드러워요

   그대 너무 맛이 있어요 감사합니데이

 

위 노래는 2002년 발표한 강산에의 7집 음반에 있는 노래로 함경도 사투리가 맛깔나는 ‘명태’입니다. 국민 생선 명태는 지방, 크기, 어획 방법 등등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나 가장 흔하게 불리는 별명은 북어(北魚)지요. 명태는 북어말고도 이름이 참 많은데 우선 생태(生太), 동태(凍太), 노가리가 있고, 알을 막 낳고 잡힌 명태는 꺽태, 알을 밴 채로 잡힌 명태는 난태, 눈과 바람을 맞으며 낮에 녹았다가 밤에 얼기를 너덧 달 반복하면 해장국의 으뜸 재료인 황태가 됩니다.

 

재미난 것은 황태를 만들 때 바람이 많이 불면 육질이 흐물흐물해진 찐태가 되고, 너무 추우면 꽁꽁 얼어붙은 백태가 되며, 너무 따뜻해지면 검게 변해서 먹태가 돼 상품 값어치가 떨어지고 서자 취급을 받습니다. 그런가 하면 명태를 잡을 때 따라 봄에 잡은 것은 춘태, 늦봄 마지막에 잡은 것은 막물태, 가을에 잡은 것은 추태라고 부르며, 어획시기에 따라 일태, 이태, 삼태, 십이태로도 불러 명태는 이름이 수십 가지에 이릅니다. 자 출출한데 얼큰한 동태찌개, 코다리찜에 쐬주나 한잔 하러 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