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4.4℃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국립중앙도서관, OAK 연구성과물 보급 협약 맺어

광주과학기술원 등 3개 기관과 학술정보 개방‧공유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은 4월 19일(금) 오후 2시 ▲광주과학기술원(GIST), ▲한성대학교,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2024년 OAK(Open Access Korea, 이하 OAK) 리포지터리 보급 협약식’을 개최했다.

 

OAK 리포지터리(Repository)는 기관의 소속 연구자들이 생산한 연구성과물을 영구적으로 보존하고 누구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오픈액세스* 온라인 저장소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2014년부터 국내 공공기관, 연구소, 대학 등 61개 기관에 리포지터리를 보급해 왔다. 현재까지 131만여 건의 학술정보가 개방되었으며, 연간 리포지터리 사이트 이용은 1억 2천만 건, 콘텐츠 다운로드는 3천 6백만 건 이상 이루어지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과학기술, 인문사회 분야 학술정보 5만여 건이 국민들에게 추가로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참여로 국내 4대 과학기술원**의 연구성과물을 OAK 국가리포지터리 누리집(oak.go.kr)을 통해 한눈에 볼 수 있게 된다.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정보기획과 김수정 과장은 “국민들이 다양한 학술연구 정보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리포지터리 보급기관을 확대하고, 공개할 수 있는 콘텐츠 유형을 확장하기 위해 관계 기관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오픈액세스(Open Access, OA): 온라인을 통해 무료로 접근 및 이용이 가능하도록 법적·경제적·기술적 장벽을 없앤 학술정보 유통 모형

** 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