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4.1℃
  • 천둥번개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조금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조금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자연과 버려진 것의 재발견, 화순 무등산 바우정원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흔한 바윗돌이 수천 년의 역사가 되고, 폐품인 쇳덩이와 버려진 나뭇조각이 생명력 가득한 작품이 되는 곳. 5만여 평 규모의 화순 무등산 바우정원은 걸음마다 상상력이 발휘되는 전라도 제11호 민간정원이다. 이곳의 수목(樹木)은 안목 있는 주인을 만나 참모습을 발휘한다

 

. ‘자연 그대로의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설립자 안국현 대표의 인생 작품이기도 하다. 정원, 건축, 공연문화, 휴양, 체험, 교육, 치유 등의 공간으로 결실을 보기까지 꼬박 20년이 걸렸다. 정원의 쉼터이자 핫플레이스인 ‘수만리 커피’에서 출발해 바우정원의 핵심만 가볍게 돌아보는 코스는 40여 분, 큰 원형을 그리며 편백숲 트리하우스와 수평계곡까지 전체를 살펴보는 것은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이끼정원, 쑥부쟁이 갤러리, 벼락바우, 노루잠자리, 고래눈물바우 등 센스 있는 작명에 호기심이 절로 생긴다. 바우정원은 버려진 물건이 ‘임자’를 만나 재탄생한 업사이클링 정원이자, 은근과 끈기, 지붕과 산의 곡선을 곳곳에 담아낸 한국미 넘치는 정원이다. 

 

화순의 또 다른 힐링코스는 만연저수지를 품은 동구리호수공원과 화순군립최상준미술관이다. 고택문화체험 공간으로 변모한 양참사댁과 화순4경으로 꼽히는 고인돌 유적까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화순으로 떠나보자.

문의: 화순군 관광기획팀 061-379-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