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4.6℃
  • 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9.7℃
  • 흐림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여린 사슴뿔[토박이말 시조 109]

[그린경제=김리박 문화전문기자]
 

                                    여린 사슴뿔

                                                              김리박

                                       사슴은 깊숲에서 조용히 새뿔을 돋구며

                                       하맑은 눈망을에 푸른꿈을 돋군다

                                       가는 봄, 오는 여름은 속삭이듯 한 몸이네.

 

   
▲ 사슴은 깊숲에서 하맑은 눈망을에 푸른꿈을 돋군다


* 깊숲 : 깊은 숲속

두루 알려져 있는 바와 같이 사슴의 갓 나온 뿔은 ‘녹용’이라고 해서 고귀한 약제로 쓰인다. 정력제라 한다. 그 뿔을 꺾으면 생피가 흘러나오는데 그것을 독한 소주나 양주에 풀어서 보존하여 마시면서 둘 없는 보약으로 여겼다. ‘조선인부락’의 늙은 어르신들은 어디서 구하셨는지 병에 든 것을 하루에 한 번 드시는 모습을 본 기억이 생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