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2.0℃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7℃
  • 광주 3.4℃
  • 맑음부산 4.2℃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8.3℃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2℃
  • 흐림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5.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전체기사 보기


[토박이말 살리기]온겨울달(섣달, 12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살리기]-온겨울달(섣달, 12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지난달은 겨울로 들어서는 달이라고 ‘들겨울달’이라고 했었는데 이달은 온이 겨울로 가득찬 달이니 ‘온겨울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해 가운데 밤이 가장 긴 ‘동지’를 ‘온겨울’이라고 하는데 ‘온겨울’, ‘동지’가 든 달이라 그렇게 부른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입니다. 오늘은 온겨울달, 섣달, 12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을 알려드립니다. 달이 바뀌고 이레 만에 드는 철마디(절기)는 눈이 엄청 크게 많이 내린다는 ‘한눈’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곳에서 가까이 있는 지리산에 올해 들어 첫눈이 내렸다는 기별을 들은 지가 거의 보름이 되어 갑니다. 길눈이 내리기도 하는 곳에서는 지겨울 만큼 자주 오지만 우리 고장에서 잣눈은커녕 자국눈 구경도 쉽지 않습니다. 그러고 보니 몇 해 앞에 밤새 도둑눈이 내려 아침에 일터로 가는 사람들을 엄청 어렵게 만들었던 일도 이제는 가물가물 합니다. 다른 곳에 갈 일이 있어 나갔다가 숫눈 위에 발자국을 찍기도 하고 쌓여 있는 눈을 뭉쳐 던져 보기도 했습니다. 어릴 때는 눈을 크게 뭉쳐 눈사람도 만들고 동무들과 눈싸움도 했는데 그렇게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40-언젠가 라는 날은...

토박이말로 되새기는 좋은 말씀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40- 언젠가 라는 날은...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언젠가' 라는 말은 끝내 오지 않는다."야. 이 말은 미국에서 이름난 살림깨침이(경제학자) 가운데 한 분인 헨리 조지 님이 남기신 거라고 하는 구나. 많은 사람들이 흔히 쓰는 '언젠가'라는 말을 될 수 있으면 쓰지 말라고 하신 말씀이지 싶어. 아마 이 글을 보는 많은 사람들이 누군가에게 "언젠가 밥 한 끼 하자."라는 말을 하기도 하고 들을 때도 있었을 거야. 이처럼 나날살이(일상생활)에서 그야 말로 언제가 될 지 모르는 그 때, 그 날을 꼭 집어 말할 수가 없어서 '언젠가'라는 말을 쓸 수 있고 또 앞으로도 쓰거나 듣게 될 거야. 그렇지만 우리가 어떻게 살 것인가 어느 쪽으로 갈 것인가와 같은 삶의 길을 굳힐 때는 이 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거라고 생각해. 너희들도 어떤 일을 앞두고 "무엇을 언젠가는 할 거야." 또는 "두고 봐 언젠가는 하고 말 거야."라는 다짐을 더러 한 적이 있을 거야. 그런데 그 일을 제대로 이루거나 해 낸 적이 있는지 떠올려 보면 왜 이런 말씀을 하셨는지 바로 알 수 있지. 오늘 앞

[토박이말 살리기]1-91 맛장수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살리기]1-91 맛장수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맛장수'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아무런 멋이나 재미 없이 싱거운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는데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도 '아무 재미도 없이 싱거운 사람'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보기월은 없습니다. 두 가지 풀이를 보고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맛장수: 아무런 멋이나 재미 없이 싱거운 사람을 빗대어 이르는 말 그리고 왜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는 이렇게 싱거운 사람을 '맛장수'라고 했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장수'는 '장사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소장수'는 소를 파는 사람이고 '밤장수'는 밤을 파는 사람이니까 '맛장수'는 '맛을 파는 사람'이 됩니다. '소장수'는 '소'가 있어야 되고, 밤장수는 밤이 있어야 되는데 '맛장수'는 '맛이 없는' 것이 서로 맞지가 않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싱거운 사람에게 맛을 좀 사서라도 가지고 있어야 될 사람으로 생각했거나 맛을 팔다보니 다 팔아버리고 남은 게 없는 사람으로 여겨서 그런 말을 만들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어쨓든 우리가 흔히 '싱

2021년 한국어 예비ㆍ신규 교원 나라 밖 실습 수료식 마쳐

국립국어원, 교원 50명, 신북방 4개 나라에서 온라인 실습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2021년 한국어 예비ㆍ신규 교원 나라 밖 실습’ 수료식을 19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다. ‘2021년 한국어 예비ㆍ신규 교원 나라 밖 실습’ 사업은 한국어 예비ㆍ신규 교원 50명을 대상으로 신북방 4개국(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서 진행되었으며, 온라인 실시간ㆍ비실시간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예비ㆍ신규 교원들은 7~8월 국내 사전 연수를 거쳐 10월 3주 동안 현지 대학(5개소)과 세종학당(1개소)에서 현지 실습을 하였다. ‘한국어 예비 교원 국외 실습 지원 사업’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251명의 수료생을 배출하였으며, 사업 시작 이래 참가 자격을 지속적으로 넓혀 다양한 배경의 예비ㆍ신규 교원들이 한국어교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였다. 이번 수료식에서 국립국어원 장소원 원장은 “이번 실습 과정이 예비ㆍ신규 교원들에게 자양분이 되기를 바라며, 국립국어원은 전 세계 한국어교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국어원은 앞으로도 변화된 교육 환경에 한국어교원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연수 사업들을 꾸려갈 계획이다.

[토박이말 살리기]1-90 맛바르다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살리기]1-90 맛바르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맛바르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맛있게 먹던 음식 이 이내 없어져 양에 차지 않는 감이 있다'라고 풀이를 하고 "차가운 식혜가 맛있다고 네가 다 먹어 버려서 맛바르잖아."를 들어 놓았습니다."를 보기월로 들어 놓았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음식이) 맛있게 먹던 음식이 다 없어져 양이 차지 않아 마음이 시들하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는데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를 보고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맛바르다: 맛있게 먹던 먹거리가 이내 없어져 배가 차지 않아 마음이 시들하다. 우리가 살다보면 뭔가 맛있는 것을 먹다가 배가 차지 않아 좀 더 먹고 싶은데 먹을 게 없어서 아쉽다 싶을 때가 더러 있지요? 그럴 때 그만 먹는 게 속에는 좋다고 합니다. 하지만 배가 부른 느낌이 들 때까지 먹고 나면 곧 배가 너무 불러서 거북해지곤 합니다. 흔히 밥을 먹을 때 "조금 적다 싶을 때 그만 먹는 게 좋다."라는 말을 하곤 하는데 "맛바를 때 그만 먹는 게 좋다."고 하면 좋을 것입니다. "통닭 한 마리를 시켜서 둘이 먹으니 맛바른데 뭐 좀 더 먹

인공지능의 우리말 실력 겨룬 국어원 2021 대회 끝나

대상 팀비시(Team BC), 금상 다이스 랩 엔엘피(DICE Lab NLP)팀 11. 19.(금) 낮 2시 온라인으로 시상식 열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19일 낮 2시 ‘2021 국립국어원 인공지능 언어 능력 평가’ 대회 시상식을 연다. 이번 대회는 ‘2021 세계 한국어 한마당’의 연계 행사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국가적인 인공지능의 언어 능력 평가 대회다. 시상식은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화상 회의 플랫폼인 ‘개더 타운(gather town)’을 활용하여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인 대상은 팀비시(Team BC)가 가장 좋은 성능 점수를 기록하여 차지하였으며 금상은 다이스 랩 엔엘피(DICE Lab NLP)팀이 차지하였다. 대상 수상자인 팀비시의 이동빈 팀장은 “네 개의 과제를 모두 해결하는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면서 인공지능의 한국어 능력을 다양한 각도에서 생각해 볼 수 있어 매우 유익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한 금상 수상자인 다이스 랩 엔엘피의 김기백 팀장은 “앞으로도 이 대회가 지속해서 열려 한국어 인공지능 연구가 지금보다 더 활발해지고 더 많은 관심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9월 1일부터 약 두 달 동안 진행되었으며, 대회 기간 중 참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7-닿소리 이름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7-닿소리 이름 1학년 국어 배움책(교과서) 둘째 마당 ‘재미있게 ㄱㄴㄷ’에서 둘째로 배우는 배움거리(공부할 문제)가 “자음자의 이름을 안다.”입니다. 다들 배우셨기 때문에 잘 알고 계실 거라 믿습니다. 닿소리 이름을 말해 보라고 하면 거의 다 ‘ㄱ’부터 ‘ㅎ’까지 말씀을 하십니다. 그런데 그걸 글로 써 보라고 하면 하나도 틀리지 않고 다 맞히는 사람이 많지 않더라구요. 왜 그럴까요? 어른들도 다 맞히기가 어려운데 1학년 아이들은 어떻겠습니까? 아시는 바와 같이 열네 가지 닿소리 이름은 ㄱ(기역), ㄴ(니은), ㄷ(디귿), ㄹ(리을), ㅁ(미음), ㅂ(비읍), ㅅ(시옷), ㅇ(이응), ㅈ(지읒), ㅊ(치읓), ㅋ(키읔), ㅌ(티읕), ㅍ(피읖), ㅎ(히읗)입니다. 닿소리 이름을 잘 보시면 열넷 가운데 열하나는 같은 짜임으로 되어 있는데 셋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씀 드리면 열셋은 모두 닿소리를 ‘☆’이라고 했을 때 ‘☆ㅣ’의 짜임으로 되어 있는데 ‘ㄱ(기역)’, ‘ㄷ(디귿)’, ‘ㅅ(시옷)’은 그런 짜임에서 벗어나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1학년 아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온 나라

‘펫코노미’는 ‘반려동물 산업’으로 쓰자

푸드테크(food tech)’는 ‘첨단 식품 기술’로 국립국어원 새말모임 다듬은 말 마련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 이하 국어원)은 ‘펫코노미’를 대신할 쉬운 우리말로 ‘반려동물 산업’을 꼽았다. 또 식품 산업과 식품 관련 산업에 인공 지능, 사물 인터넷 기술 등 4차 산업 기술을 적용하여 식품의 생산이나 가공 과정 등을 관리하는 기법을 뜻하는 ‘푸드테크(food tech)’는 ‘첨단 식품 기술’로 쓰자고 제안했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바꿈말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1월 3일(수)에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위와 같이 제안한 것이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래 새말이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듬은 말을 제공하기 위해 국어 유관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 문체부와 국어원은 ‘펫코노미’처럼 어려운 말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반려동물 산업’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곱힌 말 말고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바굼말이 있다면 쓸수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