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권영훈의 오락가락 세상타령

전체기사 보기

섹션 미리보기



단 참외에 쓴 꼭지가 있고

권영훈의 옛사람 지혜읽기 ①

[그린경제/얼레빗=권영훈 교수] 신문을 펼쳐보니 영부인이 청와대 이사하는 순간 살아서 나갈까 걱정했다고 회고했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 관사에서 쫓겨난 이승만 박사와 그 경내에서 죽은 이기붕 일가, 박정희 대통령 부부의 운명을 떠올리면서 흉가에 들어왔다는 생각이 들어 과연 우리는 살아나갈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한다. 이렇게 본다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분명한 흉가는 청와대가 틀림없는가? 어느 길에 수레가 지나갈 때 백이면 백 모두 넘어지는 곳이 있다면 아마도 그 길은 누가 지나가도 넘어지리라. 남이 망하는 길을 따라가지 마라. 그대라고 예외일 순 없다. 남의 훌륭한 선행을 나의 스승으로 삼아라. 그것이 지혜다. ▲ 단 참외에 쓴 꼭지가 있고, 맛 좋은 대추나무에 가시가 있음을 명심하라 / 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장자의 친구가 제후를 유세하고 크게 부자가 되어 돌아와서는 장자에게 거드름을 피웠다. 나는 궁벽한 시골에서 잘난 척 떠드는 너와는 다르다. 한 번 제후를 만나니 이와 같이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 인물이 되었다. 그러자 장자는 이렇게 응수했다. 내가 들으니 진나라 임금은 종기를 빨아 낫게 해주면 비단을 수레에 한 채나 채워주고, 치질을 낫게 해주면 비단을


섹션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