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맑음동두천 28.4℃
  • 흐림강릉 20.5℃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2.6℃
  • 맑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7.6℃
  • 맑음고창 29.5℃
  • 박무제주 26.5℃
  • 맑음강화 24.5℃
  • 맑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조금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비대면 시대, 홀로 된 예인들의 예술혼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정기공연 ‘홀로, 독(獨)’ 오는 5월 13일(목)부터 사흘 동안 예악당 무대에
판소리ㆍ산조ㆍ가야금병창ㆍ민요ㆍ사물놀이 등 따로 또는 같이 펼쳐내는 민속악 예인들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비대면 시대, 홀로 된 예인들의 빛나는 예술혼을 엿볼 수 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직무대리 고기석)은 오는 5월 13일(목)부터 15일(토)까지 민속악단(예술감독 지기학)의 정기공연 ‘홀로, 독(獨)’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홀로’가 된 예인들의 깊이 있는 ‘독공(獨工)’의 시간과 그 고뇌를 담은 무대를 선보임으로써 민속악단의 정체성과 단원들의 예술세계를 조망하기 위해 기획했다.

 

사흘 동안에 걸쳐 민속악의 다채로운 장르를 소개하는 이번 공연은 한 명의 소리꾼과 한 명의 고수가 음악적 이야기를 엮어가는 ‘판소리’(13일)를 시작으로, 민속음악의 기악 독주 장르인 ‘산조’(14일)와 앉은 자세로 홀로 연주하는 ‘민요ㆍ가야금병창ㆍ연희’(15일)가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득음을 향한 독공, 민속악단 소리꾼들의 장기(長技) 대목

‘눈대목 아니고 장기(長技)대목’

 

 

 

 

이번 공연의 첫 무대는 단 한 명의 소리꾼이 고수의 북장단에 맞춰 이야기를 전하는 ‘판소리’로 문을 연다. ‘판소리’는 시대를 불문하고 많은 이들에게 눈물과 웃음을 선사하며 희로애락을 함께 나눈 음악으로, 소리꾼은 자신의 인생을 여러 인물에 투영하며 관객과 소통한다. 13일 무대에 오르는 민속악단의 조정희, 염경애, 이주은, 유미리, 양명희, 정회석 명창은 판소리의 주요 대목인 ‘눈대목’이 아닌 소리꾼으로서 각자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대목인 ‘장기(長技)대목’을 전한다.

 

내면의 이야기를 악기로 전하는 예인들의 크고 작은 울림

‘산조(散調), 하나에서 둘 그리고’

 

 

 

 

 

민속악의 기악 독주곡 형태인 ‘산조’로 마련되는 14일 무대는 민속악단 연주자들의 음악적 색채를 엿볼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이번 무대에서는 순수한 ‘산조’를 시작으로 ‘산조 병주’, ‘산조 삼중주’, ‘산조 사중주’, ‘산조 합주’ 무대가 차례로 선보인다. 기악 연주자로서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산조’를 통해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드러내고, ‘병주’부터 ‘합주’에 이르는 연주를 통해서는 민속악단 예인으로서 ‘전통’을 조화롭게 지켜가는 깊이 있는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문경아의 ‘가야금산조’를 시작으로 한민택(거문고), 김정림(해금)의 ‘산조 병주’, 원완철(대금), 배런(아쟁), 이선화(거문고)의 ‘산조 삼중주’, 윤서경(아쟁), 이재하(거문고), 이여진(가야금), 백다솜(가야금)의 ‘산조 사중주’에 이어, 민속악단 기악단원 15명의 ‘산조 합주’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수양의 극치, 무아(無我)의 경지에 이르러 관객과 마주 보고 앉다

‘좌망(坐忘), 나를 잊고 앉아’

 

 

 

 

정기공연의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고요히 앉아 세속의 괴로움을 벗어나 평온한 마음으로 무아의 경지에 이르는 ‘좌망(坐忘)’을 주제로 앉아서 연주하는 가야금병창과 민요, 연희 장르의 음악을 모아 선보인다.

 

가야금병창에는 박현숙(심청가), 위희경(적벽가), 천주미(심청가)가, 서도민요에는 유지숙(수심가, 엮음수심가), 김민경(배따라기)이, 경기민요에는 채수현(바위타령), 김세윤(유산가)이 각각의 곡을 자신만의 음악적 어조로 전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마지막은 8명으로 구성된 사물놀이 앉은반이 ‘삼도 풍물굿’을 전해 무아의 경지에 이르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예술감독 취임 이후 첫 정기공연을 올리는 지기학 예술감독은 “홀로 갈고 닦으며 무대에서 당당히 빛을 내는 민속악단 단원들의 시간들을 반추하고자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라고 밝히며 “홀로, 독(獨)은 단절된 홀로가 아니라 ‘나’의 진정한 확장을 통해 관객과 소통하고자 하는 단원들의 고뇌를 담은 무대”라고 언급했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정기공연 ‘홀로, 독(獨)’은 오는 5월 13일(목)부터 15(토)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주중 저녁 7시 30분, 주말 저녁 5시 선보이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과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전화(02-580-3300)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A석 3만 원, B석 2만 원 (문의 02-580-3300)

 

□ 공연 개요

ㅇ 공연명: 2021 민속악단 정기공연 ‘홀로, 독(獨)’ - 비대면의 역설, 나의 확장 -

ㅇ 일 시: 2021. 5. 13.(목) ~ 5. 15.(토) 주중 저녁 7시 30분, 주말 오후 5시 (80분) / 3회

ㅇ 장 소: 국립국악원 예악당

ㅇ 출 연: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ㅇ 관람료: A석 3만원, B석 2만원

 

□ 공연 세부 내용 및 출연자 명단

ㅇ 5.13.(목) 눈 대목 아니고 장기(長技)대목

- 심청가 中 눈 어두운 백발부친

· 소리: 조정희 · 고수: 정준호

- 춘향가 中 초경이경

· 소리: 염경애 · 고수: 정준호

- 춘향가 中 갈까보다

· 소리: 이주은 · 고수: 조용복

- 수궁가 中 범 내려온다 ‘자라 호랑이 만나는 대목’

· 소리: 유미리 · 고수: 조용복

- 춘향가 中 동헌경사

· 소리: 양명희 · 고수: 조용복

- 심청가 中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

· 소리: 정회석 · 고수: 정준호

 

ㅇ 5.14.(금) 산조(散調), 하나에서 둘 그리고

- 다스름과 진양을 위한 가야금산조

· 가야금: 문경아 · 장구: 강형수

- 중모리를 위한 산조 병주

· 거문고: 한민택 · 해금: 김정림 · 장구: 윤재영

- 중중모리를 위한 산조 삼중주

· 대금: 원완철 · 아쟁: 배 런 · 거문고: 이선화

· 장구: 강형수

- 자진모리를 위한 산조 사중주

· 아쟁: 윤서경 · 거문고: 이재하

· 가야금: 이여진, 박다솜

· 장구: 윤재영

 

- 그리고 산조 합주

· 대금: 문재덕, 김충환 · 피리: 황광엽, 이호진, 장수호

· 해금: 김선구, 김지희, 조여경 · 가야금: 문경아, 이여진

·거문고: 한민택, 이선화 ·아쟁: 윤서경, 배런

· 장구: 강형수

 

ㅇ 5.15.(토) 좌망(坐忘), 나를 잊고 앉아

- 가야금병창 ‘심청가 중 추월만정’, ‘황성올라가는 대목’

· 병창: 천주미 · 장구: 윤재영

- 서도민요 ‘배따라기’

· 소리/징: 김민경 ·해금: 김선구

- 서도민요 ‘수심가, 엮음수심가’

· 소리: 유지숙 ·대금: 원완철

- 가야금병창 ‘적벽가 중 조자룡 활 쏘는 대목’

· 병창: 위희경 · 장구 : 강형수

- 경기민요‘유산가’

· 소리: 김세윤

- 경기민요‘바위타령’

· 소리: 채수현 · 거문고: 이재하

- 가야금병창 ‘심봉사가 황성 맹인 잔치 가는 대목’

· 병창: 박현숙 · 북 : 정준호

- 사물놀이 앉은반 ‘삼도 풍물 굿’

· 꽹과리: 오영환, 박상인 · 징 : 강병혁, 나현철

· 장구: 유지형, 정인구 · 북 : 이대원, 임용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