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19.9℃
  • 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19.2℃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0.2℃
  • 흐림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17.6℃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책] 메트로폴리스

벤윌슨 지음, 박수철 옮김, 매일경제신문사 출판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세계 최초의 도시 우루크부터 고대 문명을 꽃피운 아테네와 로마, 현대 대도시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파리와 뉴욕을 거쳐 21세기의 성장 도시 나이지리아의 라고스까지… 이 책 한 권으로 시공간을 뛰어넘는 세계 여행을 할 수 있다.

 

인류는 상공업을 통한 부의 축적과 생활의 편리함을 위해 도시를 발명했고, 도시 안에서 지식과 예술, 문화가 꽃을 피웠다. 그러나 모든 도시는 환경변화와 경쟁도시의 등장으로 시간이 흐름에 따라 쇠퇴해갔으며 아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곳들도 있다.

 

 

도시는 특정 계층의 전유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구성원이 함께 협력하고 어울려 살아갈 때 유지될 수 있다. 성공적인 도시들에는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신전, 도서관, 공원, 목욕탕, 카페 등이 있었다. 거기에 더해,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갈 도시에는 지구 생태계와 공존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인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저자인 벤 윌슨의 바람대로 이 책에 나오는 도시들의 이야기를 통해 자신이 속한 시대와 거주하는 도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질문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