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7.9℃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0.0℃
  • 구름많음광주 10.3℃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1℃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7℃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노래에서 길을 찾다]20-꿈

노래와 함께하는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노래에서 길을 찾다]20-꿈

 

 

오늘 들려 드릴 노래는 '꿈'입니다. 이 노래는 4316해(1983년)에 나왔는데 조창훈 님이 노랫말과 가락을 지었으며 '정유경' 님이 부른 노래입니다.

 

이 노래는 노랫말과 가락을 지은 '조창훈' 님이 높배곳배움이(고등학생) 때라고 하는데 꿈을 꾸는 듯한풋풋한 사랑을 아름답게 노래하고 있습니다. 노랫말 가운데 '은은하다', '향한', '시계'를 빼고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 더 반가웠습니다. 

 

하얀 별빛이 쏟아지는 곳에서 내 마음을 털어 놓았다는 말과 뿌연 안개가 떠다니는 꿈속같은 곳에서 내 눈빛을 입김에 띄워 보냈다는 말이 남다르고 참 예쁩니다. 꽃잎에 물들인 빠알간 사랑이 어두운 하늘을 눈물로 적신다는 말에 절로 안타까움과 슬픔이 느껴집니다. 바람에 부딧혀 사라졌다는 말이 노래 이름이 꿈인 까닭을 알려 주는 것 같습니다.  빗소리에 눈을 떴을 때 귀에 익은 시계소리가 들렸다고 하니 더욱 뚜렷해집니다.^^ 

 

 여러분도 노랫말을 되새겨 보시고 나름대로 풀이를 해 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아래에 노랫말과 함께 노래까지 이어 놓을 테니 들으시면서 저마다의 울림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스무닷새 한날(2021년 10월 25일 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노래 #꿈 #정유경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하얀 별빛이 쏟아지는 은은한 그곳에서

나는 그대에게 내 마음을 털어놨죠

 

뿌연 안개가 떠다니는 꿈속같은 그곳에서

그댈 향한 내 눈빛을 입김에 띄워 보냈죠

 

꽃잎에 물들인 빠알간 내 사랑이

어두운 하늘을 눈물로 적시네

 

바람에 부딪히면 어느덧 사라지고

빗소리에 눈떠보면 귀에 익은 시계소리뿐

 

꽃잎에 물들인 빠알간 내사랑이

어두운 하늘을 눈물로 적시네

 

바람에 부딪히면 어느덧 사라지고

빗소리에 눈떠보면 귀에 익은 시계소리뿐

 

https://youtu.be/Ogp-zGUNE_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