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못생긴 네가 향기마저 없었다면

나는 가끔 너를 보며

그런 상념에 젖어본다

 

빠알간 앵두처럼 앙증맞거나

알알이 새콤달콤한 포도만 하거나

뭇새들도 탐하는 달달한 감이거나

 

그 어느 것도 아닌 너의

매력은 

오직  향기

 

잘 익은 너를 얆게 저며

꿀에 재워놓았다가

긴긴 겨울밤

화롯불에 올려둔

무쇠주전자의 뜨거운 물에

어머니가 타주던 모과차

 

어머니는 가고 없어도

너의 향기 속엔

이미

어머니의 마음 들어있구나 

 

                       -이고야 '모과'- 

 

                           *사진  거현 작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