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빨간 단풍과 푸른 하늘이 아름다운 '월정사'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월정사에 가을이 성큼 내려앉았다.  새파란 하늘과 빨간 단풍잎의 조화는 그저 바라다보기만 해도 마음이 평온해진다. 한가위 명절을 맞아 상원사 사자암을 들려 월정사로 내려와  평소 가보고 싶었던  <월정사성보박물관>에 도착한 시각은 10월 1일(일요일) 아침 10시 15분.

 

그러나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박물관은 '내부 공사중' 이라는 팻말만 걸려 있는 채  휴관이었다. 아쉬운 마음에 박물관 앞을 서성이다 보니 붉은 단풍 나무 몇그루가 눈에 띈다.  상원사나 월정사의 단풍은 아직 물들지 않았으나 월정사 성보박물관 앞 몇그루의 단풍나무만 빨갛다.

 

귀가하여 월정사성보박물관 누리집을 확인하니 내가 찾았던 10월 1일(일)은 휴관일이 아니었다. 이건 뭐지 싶었다.  사정이 뭔지 모르지만 '긴급한 휴관 상황' 이 있었던 것 같다.  

 

 

 

"소장품들이 늘어나고 전시공간과 유물수장 공간이 부족하여 새로운 박물관을 월정사 외부에 건립하기로 하고 2013년부터 공사를 시작, 2016년에 약 2700㎡ 규모의 지하 2층, 지상 2층 건물로 완공되어 2017년 10월부터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는  월정사성보박물관의 개관 역사 중 일부다.

 

다음을 기약하면서 그 대신 빨간 단풍과 푸른 하늘을 천천히 볼 수 있어 좋았다. 이날 문을 열었다면 단풍을 볼 여유 없이 박물관 안으로 들어갔을 테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