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2℃
  • 흐림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3.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9℃
  • 맑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조금보은 3.1℃
  • 맑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이일남 애국지사〉 세상 떠

전주사범학교 재학 시에 비밀결사 단체 「우리회」 조직하여 항일활동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부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이일남 애국지사가 30일(목), 향년 98세로 세상을 떴다고 밝혔다.

 

이일남 지사는 1942년 6월, 전주사범학교 재학 시에 비밀결사 단체인 「우리회」를 조직하여 항일활동을 하였으며, 독립운동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1945년 1월 충남 금산사방관리소 인부로 취업하고 있다가 들켜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었다. 이후 같은 해 8월, 전주지방법원에서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기소되었다가 광복을 맞아 출옥하였다. 정부는 이일남 지사에게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이일남 지사는 30일(목) 저녁 7시, 지병으로 대전성모병원에 입원 중 병세가 악화되어 임종을 맞았으며, 대전성모병원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다. 고인은 2일(토) 아침 9시 발인한 뒤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일남 지사가 세상을 떠서 생존 애국지사는 7명(국내 6명, 나라 밖 1명)만 남게 되었다.

 

국가보훈부는 고 이일남 지사와 그 유족에게 국민적 예우와 추모를 위해 안장식이 거행되는 오는 2일(토), 세종 본부는 물론 전국 지방보훈관서와 국립묘지, 소속 공공기관에 조기를 게양할 예정이다.

 

애국지사 추모 조기 게양은 지난해 7월, 미국을 방문 중이던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맥아더 기념관에서 현지 하원의원의 별세에 조기를 게양한 사례를 보고, 독립유공자가 세상을 떴을 때 국가보훈부 차원에서 조기 게양을 시행할 것을 지시, 고 승병일 애국지사 안장식 거행일(2022년 7월 30일)부터 시작했으며, 고 권중혁 애국지사(2023년 10월 12일)에 이어 네 번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