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0.7℃
  • 박무서울 -0.6℃
  • 박무대전 -1.1℃
  • 흐림대구 2.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3.7℃
  • 구름조금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0.1℃
  • 흐림금산 -0.4℃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3.5℃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학생ㆍ가족 위한 마당극 오페라 <말뚝이 가라사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예술지원사업 선정작
신나고 해학이 넘치는 경남 대표 오페라 공연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지역을 대표하는 오페라단인 (사)경상오페라단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추진하는 2023년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예술지원 사업 창작의발표 공모에 뽑혀 오는 12월13일(수), 14일(목) 저녁 7시 30분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마당극 오페라 <말뚝이 가라사대>를 이틀 동안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어린이 청소년을 주요 관객으로 하며 경남지역 초ㆍ중ㆍ고 학생들에게 학습과 즐거움을 동시에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다.

 

<말뚝이 가라사대>는 경남지역 대표 문인이자 시인인 이달균 작가의 시조집을 각색한 대본에 경남지역 중견 작곡가 전욱용이 곡을 붙여 만들어졌으며, 우리나라 전통 가면극 소재인 말뚝이와 해학적인 내용의 양반전을 소재로 국악적인 작곡기법과 서양 작곡기법을 접목하여 창작되었다.

 

 

이 작품은 서양 오페라와 우리나라 마당극을 적절히 융합하여 각각의 문화를 비교 체험할 수 있는 훌륭한 교육의 마당이 됨과 동시에 교과서 내 고전문학에서 단순히 학습하던 양반전과 가면 마당극 말뚝이 공연을 실제로 관람함으로써 체험 교육을 통한 학습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도 관람의 기회가 열려 있어 오페라를 관람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새로운 문화적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예술감독 최강지(경상국립대) 교수는 학생들뿐 아니라 남녀노소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신나고 해학이 넘치는 경남 대표 오페라 공연을 선보이게 되어 가슴이 설렌다고 말했다.

 

 

마당극오페라 말뚝이 가라사대는 진주 지역브랜드 공모사업에 뽑힌 바 있으며 이미 서울시청 공연 봄날, 서울 강남문화재단 목요음악회 공모에 뽑혀 공연한 바 있다.

 

김의진 창신대 교수가 연출을 맡았으며, 주인공인 말뚝이 역으로는 바리톤 윤오건이 양반역에는 테너 오광석이 출연하며, 하인역에는 바리톤 황규태, 비비역에는 베이스 김성진이 출연할 예정이다. 특히 전체 이야기를 이끌어갈 이야기꾼역에는 지역의 젊은 배우로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우정진이 열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심포니오케스트라의 협연과 경상콘서트콰이어의 합창 그리고 경상댄스컴퍼니의 무용으로 꾸며질 이번 무대는 지역 예술단체들의 협업을 통해 더욱 값진 의미가 있는 공연이다.

 

본 공연의 입장권은 전석 무료로 나눠주며 입장권 문의는 경상오페라단 전화(055-761-0916)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