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4.8℃
  • 흐림대구 23.6℃
  • 울산 23.1℃
  • 흐림광주 23.5℃
  • 부산 22.4℃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덕유산국립공원, 눈 속에서 피어난 ‘너도바람꽃’

3월 초부터 얼음새꽃, 현호색, 얼레지 등 대표적인 봄꽃 꽃필 것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공원공단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안길선)는 봄의 전령사라고 부르는 ‘너도바람꽃’이 채 녹지 않은 겨울 눈을 비집고 그 모습을 지난 2월 27일 처음 드러냈다고 밝혔다.

 

바람꽃은 여린 바람에도 긴 대궁이 흔들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식물 이름 가운데 ‘나도’나 ‘너도’가 붙은 경우는 비슷하게 생긴 것에서부터 유래된 것이다. 너도바람꽃은 그리스어로 “er(봄)”과 “anthis(꽃)”의 합성어로 봄을 알리는 들꽃으로 알려져 있다.

 

너도바람꽃은 주로 높은 지대의 비옥한 땅이나 계곡에 자라는데, 무릎을 꿇어 몸을 한껏 낮추어야 새끼손가락 크기의 작은 별과 같은 너도바람꽃을 사진기에 담을 수 있다.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 김태헌 자원보전과장은 “너도바람꽃 개화를 시작으로 3월 초부터 얼음새꽃, 현호색, 얼레지 등 다양한 봄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만큼 소중한 국립공원 자연 자원이 잘 보전될 수 있도록 탐방객 여러분의 샛길 출입과 훼손 행위를 금지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