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1℃
  • 맑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9.3℃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8.8℃
  • 연무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8.0℃
  • 맑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주변과 하나 되는 사람이 진정 위대한 사람

[정운복의 아침시평 207]

[우리문화신문=정운복 칼럼니스트]  

 

“잘 아는 이는 말하지 않고 말을 많이 하는 자는 알지 못한다.

입을 다물고 욕망의 문을 닫아라.

날카로움을 꺾고 엉킨 것을 풀어라.

빛을 가리고 먼지와 같이 되어라.

이것을 본래의 하나 됨이라 하느니라.”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말입니다.

노자는 ‘화광동진 광이불요((和光同塵 光而不耀)’를 이야기합니다.

세상은 제 잘난 맛으로 살아갑니다.

자기 자랑으로 하루 해가 저무는 사람도 많습니다.

 

 

철원에 가면 숙취에 좋은 음료수를 만드는 공장이 있습니다.

그 안에는 창업주의 박물관이 있지요.

그가 평소에 받은 감사장 및 상패, 각종 선물이 즐비하게 전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제품 광고에 자신이 등장하는 것을 좋아하지요.

자랑으로 하루가 저무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노자는 이야기합니다.

"빛을 감추고 티끌 속에 섞여 있어라.

빛을 갖고 있으되 반짝이지 말아라."

 

비우고 또 비우라는 말씀입니다.

그리하면 마음이 연못처럼 깊어야 세상을 품어낼 수 있다는 말씀이기도 합니다.

 

현동(玄同)이라는 말씀도 있지요.

검은 것은 현묘합니다. (玄妙之道)

아주 진한 빨강이나 아주 진한 파랑은 검은색으로 수렴합니다.

위에 열거한 색뿐 아니라 색 대부분이 그러하지요.

그 검정의 그윽한 깊음을 보면 묘한 기분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자기 자랑을 많이 하는 사람 치고 생각이 깊은 사람은 없습니다.

말을 많이 하는 사람도 또한 그러하지요.

정말 귀한 사람은 드러내지 않아도 빛이 나는 사람입니다.

 

빛을 부드럽게 하여 티끌과 같이 해야 할 큰 이유이지요.

가득 차 있으되 겸손한 사람이 좋은 사람입니다.

지위가 높아도 주변과 더불어 하나 되는 사람이 진정 위대한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