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2℃
  • 맑음대구 21.7℃
  • 박무울산 20.2℃
  • 맑음광주 21.7℃
  • 박무부산 21.4℃
  • 맑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지원의 우리문화책방

내 운명, 과연 바꿀 수 있을까?

《운명을 열다》 하늘산, 힐링스쿨

[우리문화신문=우지원 기자]  

 

‘개운하다’.

흔히 ‘개운하다’라고 표현할 때 ‘운이 열린다’는 느낌을 떠올리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개운’은 ‘운명을 열다’라는 뜻이 담긴, 희망적인 표현이다. 개운한 느낌이 드는 행동을 했을 때 운명이 조금이지만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하늘산’이라는 필명을 가진 지은이가 쓴 이 책, 《운명을 열다》는 운을 끌어올리는 개운법을 좋은 습관, 태도, 마음가짐 등 다양한 면에서 일러준다. 저자는 78퍼센트의 사람은 주어진 운명대로 살아가지만, 22퍼센트의 사람은 난관을 극복하고 스스로 운명을 개척한다고 본다.

 

 

(p.55)

개운(開運)은 역학에서 흔히 사용하는 말입니다. 평소 우리는 어떠한 일이 꽉 막혀 있다가 해결되었을 때, 목욕을 하고 나서 몸이 아주 상쾌한 상태가 되었을 때 개운하다는 표현을 씁니다. 어질러진 집안을 깨끗하게 청소하거나 묵혀두었던 과제를 마무리했을 때도 개운하다고 합니다.

 

지은이는 동양에서 개운법을 위해 사용하는 방법으로 크게 네 가지를 제시하고 있다. 첫 번째는 귀인을 찾는 것이다. 절대자인 조물주는 우리들의 영혼 깊숙이 진실한 인연을 찾는 힘을 심어주셨으며, 이 방법이 개운법 가운데서 가장 중요하고 효과가 큰 방법이다. 귀인이 반드시 스승이나 참모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은 아니며 때로는 배우자로 나타날 수 있고, 직장 상사일 수도 있고, 자식이나 맞수로 나타날 수도 있다.

 

두 번째는 좋은 종교를 가지는 것이다. 진심을 담아 절실한 기도를 계속하는 행위는 가장 오래된 개운법이다. 평상시에는 조용하고 청정한 장소에서 기도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개운의 효과가 있지만, 만약 원하는 목표가 크다면 기도 효과가 큰 곳을 찾아가는 것이 좋다. 속칭 ‘기도발’이 좋은 장소에서 기도를 올리는 것이다. 기운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장소는 산이 가장 좋다. 땅의 기운이 대부분 산세를 타고 흐르기 때문이다.

 

세 번째는 선업을 쌓아나가는 것이다. 수많은 사람이 행하는 적선 행위가 이에 대항한다. 선업을 쌓는 데 있어 가장 좋은 것은 타인이 모르게 하는 것이다. 타인에게 구태여 알리려 노력하지는 않아도 내심 알아주기를 원한다면 개운의 효과는 반감된다. 다만 선행을 널리 알려 더 많은 사람이 기부나 적선하도록 하는 것은 선업 가운데서도 으뜸으로 치며, ‘적선공덕(積善功德)’이라 부른다.

 

네 번째는 기도를 통해 마음을 수련하고 우주에 명령을 내리는 것이다. 천지인의 기운이 좋은 깊은 산중에서 마음을 수련하여 도를 닦는 행위는 효과가 좋으나 자칫하면 이단적인 생각을 가지게 되거나 광인이 되어버릴 수도 있다. 따라서 마음을 수련하기 위해 깊은 산속이나 자연에서 마음대로 도를 닦는 행위는 매우 조심스럽게 행해야 한다.

 

(p.48)

그렇다면 보통 사주에서 드러나는 나쁜 시기나 운, 피해야 할 위험에 대한 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중요한 것은 선천적으로 타고난 운은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후천적인 기운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판이하게 드러납니다. 지금 우리가 개운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바로 후천운에 대한 것입니다. 즉 후천운을 어떻게 다루고 대응하느냐에 따라 개인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고 해도, 타고난 선천운이 아닌 바꿀 수 있는 후천운을 계발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다면 인생을 바꿀 여지는 분명히 있다. 때로는 미세한 차이가 엄청나게 다른 결과를 낳는다. 바꿀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바꿔야 하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책에서 설명하는 음파를 통한 개운법, 식습관을 통한 개운법 등 다양한 방법들 가운데 식사를 통한 개운법이 특히 눈에 띈다. 예를 들어 수(水)의 기운이 부족한 사람은 신장의 기운이 떨어져 머리카락이 하얘진다거나 귀에서 이명 현상이 생길 수 있다. 귀는 신장과 연결되고 모양도 서로 닮아 있는 까닭이다.

 

오행의 색깔 구분법에 따라 수의 속성은 검은색으로, 콩 가운데서도 신장 기능을 가장 좋게 하는 것이 검은콩이다. 검은콩뿐만 아니라 검은색 색소가 들어 있는 음식은 수의 기운을 보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렇기에 수의 기운이 부족한 사람은 다른 보약보다도 좋은 콩 음식을 먹는 것이 좋고, 날마다 아침 두유 한 잔으로 시작하는 생활은 개운을 위한 첫걸음이다.

 

인생을 바꾸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귀인을 만나고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고, 선업을 쌓기 위해 노력하면 아주 조금이라도 운명이 좋은 방향으로 바뀐다는 것을 체감할 것이다. 물론 이런 방법들이 다소 추상적이고 알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것들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다. 이 책도 다소 추상적인 개운법 위주로 제시하는 점이 아쉽다.

 

그러나 마치 ‘독서’처럼, 알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것들이 어쩌면 가장 좋은 해답일 수 있다. 모두가 알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없기에 운명을 바꾸는 사람이 그토록 적은지도 모르겠다. 그렇기에 작은 것이라도 실천하고자 노력하는 태도, 그 열정이야말로 진정한 개운의 첫걸음이 아닐까. 운명을 바꾸기를 열망하는 이들에게 일독을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