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8.2℃
  • 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6℃
  • 흐림대구 27.3℃
  • 맑음울산 27.6℃
  • 천둥번개광주 25.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30.6℃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0℃
  • 흐림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동아시아 삼국 국립박물관이 고른 명품 칠기 한자리에

한ㆍ일ㆍ중 국립박물관 공동특별전 ‘三國三色-동아시아의 칠기’ 개막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재홍)은 오는 7월 10일(수)부터 9월 22일(일)까지 한・일・중 국립박물관 공동특별전 ‘三國三色-동아시아의 칠기’를 연다.

 

‘한ㆍ일ㆍ중 국립박물관 관장회의’ 연계 특별전

- 우호적 협력과 소통 강화, 각 나라 고유 문화 소개 목적 -

 

 

이번 특별전은 한국, 일본, 중국의 국립박물관 관장회의와 연계하여 개여는 전시로서, 2006년부터 박물관 사이 상호 협력과 교류 활성화를 위해 해마다 회의를 열었다. 2012년부터는 삼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공동특별전을 여는 것에 합의, 전시는 2년에 한 번씩 삼국을 돌며 열고, 주제는 한일중 문화를 포괄할 수 있는 공통의 주제로 공동 기획하기로 했다. 국가 표기 순서는 그해 전시 개최국 뒤에 다음 전시 개최국을 표기하기로 하고, 2014년 이래 지금까지 도자기, 회화, 청동기 등 삼국 문화를 포괄할 수 있는 다양한 주제의 전시를 열었다.

 

한국, 일본, 중국 국립박물관 공동 기획 특별전

- 삼국 공통의 우수한 천연 도료, 옻칠 -

 

이번 전시의 주제는 ‘칠기’이다. 선정한 까닭은 삼국 모두 공통으로 옻나무에서 채취한 천연 수액을 가공한 물감을 써서 다양한 칠기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옻나무에 가까이 가거나 접촉하면 옻이 올라 가렵거나 온몸이 부어오르기도 하는데 이는 옻나무 수액에 들어있는 우루시올urushiol 성분 때문이라고 알려져 있다. 옻나무는 세계 여러 곳에 자생하는데, 동아시아에서는 이 우루시올 성분이 들어간 옻나무 수액을 삼국이 공통으로 썼다.

 

삼국의 칠기는 습기와 병충해에 강하며 쉽게 부패하지 않아 땅속에 묻혀도 천년을 넘게 견뎌낸다. 이는 옻산(漆酸)인 우루시올 성분 때문이다. 서양의 바니시(varnish)보다 한결 우수한 옻칠은 단연 아시아를 대표하는 전통 도료다. 아시아의 칠기는 생활용품으로도 수준 높은 공예품으로도 널리 만들어졌다.

 

몇천 년 동안의 칠기술을 집약한 삼국의 칠기는 단연 시간의 예술품으로서 만드는 사람의 인내와 솜씨를 한눈에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각국이 가려 뽑은 칠공예품을 각각 15건 안팎으로 구성하고 서로 다른 칠공예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어 상호 문화 이해에 도움이 되고자 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의 증거인 옻칠의 미래를 위한 환경 보호 또한 본 전시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 가운데 하나다.

 

전시 기획 의도와 세부 구성

- 붙이고 뿌리고 새기다, 三國三色의 개성 -

 

이번 전시는 같은 아시아의 옻칠 기술을 바탕으로 삼국삼색(三國三色), 나라마다 다채로운 아름다움과 개성을 자랑하는 칠기 46건을 한자리에 모아 구성했다. 특히 단단한 옻칠 문화를 바탕으로 표면을 아름답게 장식한 삼국의 장식 기법에 주목하여 기획했는데, 진주빛이 영롱한 자개를 붙여 꾸민 한국의 나전칠기, 금가루를 정교하게 가공하여 칠면에 뿌려 장식한 일본의 마키에(蒔繪) 칠기, 겹겹이 칠한 칠 층에 섬세하게 무늬를 새긴 중국의 조칠기彫漆器가 대표적이다.

 

1부 중국 – 오랜 역사와 다양한 기법, 정교한 조각 기술

 

 

 

중국은 고대로부터 명청대에 이르기까지 수천 년 동안 옻칠기술을 발전시켰다. 그리하여 단색으로 칠해진 소박한 실용품부터 화려한 장식의 공예품까지 많은 칠기를 만들었다. 또한 중국 칠기는 실크로드 등 무역로를 통해 멀리 나라 밖에까지 영향력을 미쳤다.

 

다양한 중국 칠공예 기법 가운데 이번 전시의 중심이 되는 것은 조칠기법으로, 옻칠 기술, 회화, 조각이 결합한 독특한 기법이다. 붉은색과 검은색을 번갈아 겹겹이 칠한 후 조각한 척서(剔犀) 기법, 붉은색의 칠을 여러 번 하고 조각한 척홍(剔紅) 기법, 다양한 색깔의 칠을 겹쳐 칠한 뒤 조각하는 척채(剔彩) 기법 등이 있다. 이번 전시에는 명대 척서 기법의 <조칠 구름무늬 탁자>, 청대 건륭제 시기의 척홍 기법 <조칠 산수・인물무늬 운반 상자> 등이 출품되었다.

 

2부 한국 – 1000년을 이어온 빛, 나전칠기

 

 

 

 

한국은 고려ㆍ조선시대를 이어가며 나전칠기를 독보적으로 발전시켰다. 나전기법으로 제작한 유물은 고려시대부터 등장하지만 전해지는 고려 나전칠기의 기술 수준으로 볼 때 이미 그 이전부터 고도로 발달한 나전칠기 문화가 존재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보는 방향에 따라 진주빛, 무지개빛으로 영롱하게 빛나는 나전칠기는 1,000년을 이어 한국인의 사랑을 받은 대표적인 전통 공예품이다.

 

세밀가귀(細密可貴)로 불리는 정교한 고려 나전칠기는 지나친 화려함과 사치를 경계하는 화이불치(華而不侈)의 조선 나전칠기로 전통이 이어진다. 조선 나전 칠기는 16~17세기의 양란을 거치며 무늬와 형식에 변화가 생겼으며, 19세기에 이르면 다양한 기종의 기물을 나전칠기로 제작하는 등 저변화된다. 이번 전시에는 고려시대 나전칠기 기법을 볼 수 있는 2점의 고려시대 나전칠기 <나전 칠 모란ㆍ넝쿨무늬 경전 상자>(보물 등)와 <나전 칠 봉황ㆍ꽃ㆍ새ㆍ소나무무늬 빗접> 및 고 이건희 회장의 기증품인 <나전 칠 십장생무늬 이층 농> 등 다양한 무늬와 기법을 보여주는 조선시대 나전칠기가 출품된다.

 

3부 일본 – 마키에(蒔繪) 칠기, 금과 은으로 그린 그림

 

 

 

일본의 대표적인 칠공예 기법은 마키에 기법이며, 헤이안(平安) 시대(8~12세기)에 큰 발전이 이루어졌다. 헤이안 시대 내내 유행한 도기다시 마키에(硏出蒔繪)는 칠기 표면에 옻칠로 무늬를 그리고 그 위에 금은 가루 등을 뿌린 뒤 표면에 전체적으로 옻칠을 한 뒤 그려진 무늬를 갈아내는 마키에의 기본적인 기법이다. 가마쿠라(鎌倉) 시대(12~14세기)에는 마키에의 무늬를 돋우는 다카 마키에(高蒔繪)가 등장하여 마키에 표현에 깊이를 더했다.

 

이번 전시에는 도기다시 마키에 기법을 사용한 <마키에 칠 연못무늬 경전 상자>를 비롯한 다양한 기법의 마키에 칠기와 유럽으로 수출된 남만칠기(南蠻漆器), 차 문화에 관련된 칠기 및 소유자의 신분과 취향을 드러내는 인롱(印籠) 등의 유물이 출품되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인고의 시간 속에서 하나의 명품 칠기가 완성되듯이, 끊임없는 상호 교류 속에 세 나라가 서로를 이해하고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