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5.8℃
  • 맑음광주 22.2℃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6.4℃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봉황대 울바위가 울면 영험한 일이 일어난다.

전라북도 남원시 대산면 대곡리 '봉황대'

  1. [그린경제 = 제산 기자]  전라북도 남원시 대산면(大山面) 대곡(大谷)마을에는 커다란 바위산이 있는데 이를 봉황대라 부른다. 하서 김인후에 따르면 통일신라 때 중국인이 썼다는 봉황대(鳳凰臺)라는 세 글자와 함께 선사시대의 유물로 추정되는 암각화(岩刻畵)가 각인되어 있다. 암각화는 1991년에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63호로 지정 되어있다.
  2.  
  3.  오늘 날 봉황대가 남원의 명소가 된 것은 속칭 울바위[鳴岩]로 알려진 탕건(宕巾)바위의 영험(靈驗) 때문이라고 본다. 울바위가 언제부터 울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기록에 따르면 고려 말에 바위가 처음으로 울어 이 마을의 이동미공이 문과에 급제할 것을 예고한 이래 여러 차례에 걸쳐 바위가 울었고 그 때 마다 마을은 급제자가 나오는 경사를 맞곤 했으며 1945년 봄에도 크게 울어 8.15광복을 정확하게 예고한 바 있다.
  4.  
  5. 광복 후 이 마을에서는 서울대 법대생이 4명이나 배출 되었으며 장관, 차관, 판사, 변호사 등 굵직굵직한 인물들이 잇따라 나왔다. 자고로 인걸(人傑)은 지령(地靈)이라고 했거니와 이는 과학적으로는 설명할 수 없으며 그러기에 더욱 신비감을 더 해주는 것이 아닌가 한다.
  6.  
  7.    
    ▲ 대산면 대곡리 봉황정과 봉황대 모습
  8.  평평한 들 녘 한 복판에 왕릉처럼 둥근 바위산이 느닷없이 불쑥 솟아올라 있다는 것은 그것이 인공의 축조물이 아닌 이상, 지각변동 때나 일어났을 법한 융기(隆起) 현상이랄 수밖에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을 것이다.
  9.  
  10. 이제 봉황대는 지역을 벗어나 전국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봉황대가 이렇게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은 우산(友山) 황유주(黃留周)선생의 공덕이 크다. 우산선생은 평소 요산요수의 풍류를 즐기는 물외고사(物外高士)였다. 그는 유서 깊은 봉황대가 날로 황폐해지는 것을 몹시 안타깝게 생각하고 십여 년 이상 이곳을 오르내리며 다짐하길 ‘내 생전에 반드시 봉황대를 되찾고 봉황정을 지으리라.’ 고 다짐했다. 봉황대를 되찾는 다는 것은 일제 때 봉황대 주변의 경관이 훼손된 것을 말한다.
  11.  
  12.  우산 선생은 말년에 사재를 털어 사유화된 봉황대를 매입한 뒤 봉황정건립기금을 조성하기 위한 계를 조직했고 계원들에 의해 회장으로 추대되었다. 마침내 정사년(1977) 봄에 봉황정 건립에 착수하여 가을에 완공을 보았다.
  13.  
  14.  봉황정이 건립되던 날 성대한 낙성잔치와 함께 전국 백일장을 열어 팔백여수의 예찬시가 모였다. 백일장에 응모한 주옥같은 ‘봉황정’에 관한 시를 앞으로 ‘한국문화신문 얼레빗’에 소개하고자 한다. 국역 번역은 필자가 맡았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