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30 (목)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22.0℃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9.7℃
  • 구름조금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전(前) 북한교육자에게 듣는 북한 민족음악의 실상

국립국악원, ‘제7회 북한음악 학술회의’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분단 이후 북한의 민족 전통예술에 대한 이해를 고취하고 통일 대비 한민족 음악예술의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제7회 북한음악 학술회의>를 오는 9월 30일(목) 오후 1시 30분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연다.

 

“북한의 민족음악 교육”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학술회의는 서인화 국악연구실장을 좌장으로, 함경북도 청진시 평화소학교에서 음악교원으로 복무한 이효주 현 전쟁기념관 학예연구사와 북한의 최고 음악교육기관인 평양음악무용대학에서 피아노과 교수를 역임한 황상혁 전 교수가 북한 현장의 민족음악 교육에 대해 발표한다.

 

 

이밖에도 “김정은 시기 북한의 음악교육과 기술”(발표: 하승희), “재일본 조선인의 디아스포라와 조선대학교의 민족음악교육”(발표: 김지선), “러시아 고려극장의 민족음악 교육의 역사”(발표: 김보희)에 대해 알아본다. 김훈(전 함남도립극장 가극배우), 신효숙(북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 조경선(서울교육대학교 교수)이 토론으로 참여한다.

 

토론에 앞서 황상혁 전 평양음악무용대학 교수의 연주로 “룡강타령”, “양산도”, “조선팔경가”를 감상하는데 이를 통해 북한 음악계가 민요를 어떻게 다양한 예술작품으로 발전시켜 활용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학술회의는 지난 9월 21일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회기 기조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움트고 있는 시기, 향후 문화예술계의 교류와 연구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학술회의 전 과정은 녹화 후 국립국악원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직접 참여를 원하시는 희망자는 담당자 이메일(jeonsa91@korea.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단, 코로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백신 2차 접종이 완료된 20명을 선착순으로 제한하여 입장 진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