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0.1℃
  • 연무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1.8℃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5.5℃
  • 흐림부산 6.3℃
  • 흐림고창 3.6℃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1.9℃
  • 흐림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4.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세계인 마음 두드린 국악의 현재와 미래 논의 마당

국립국악원, 국악 산업 진흥을 위한 정책 토론회 열어
공연기획자 박칼린, 조선판스타 남성현PD, 국립전통예술고 학생 등 참여해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과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실은 국악의 대중화 현황과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정책 토론회 ‘새로운 국악 전통과 함께 미래를 열다’를 11월 30일(화) 낮 2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열었다.

 

 

대중매체와 공연 현장, 학계 등 각 분야의 전문가와 다양한 연령층의 토론자를 초청해 국악의 대중화와 세계화, 그리고 국공립 기관의 역할 정립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찾았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전통음악의 총본산인 국립국악원과 국악산업진흥법을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실은 국악이 대중문화의 중심에 자리 잡기까지 어떤 과정과 노력이 있었는지 살펴보고, 다양한 경험과 성공사례를 토대로 국악이 지속적으로 확산될 방안을 찾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로 듣는 국악 산업의 성공 전략

 

이번 토론회는 각 분야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이 발제를 맡아 관심을 끌었다. 첫 번째로 음악평론가 송현민이 ‘국악의 대중화 현황과 전망’에 대한 발표를 맡았다. 다음은 창작의 원천이 되는 전통의 원형을 보존하고 민간단체를 활성화하기 위한 국공립기관의 역할에 대해서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이정희 박사가 정책 제안을 이었다. 마지막은 디엠지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 이수정 기획국장이 국악의 해외 진출 성공 전략과 앞으로의 과제를 소개했다.

 

 

 

지정 토론자로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원 김규원 박사, 국립국악원 김채원 학예연구관, 상명대학교 김희정 교수, MBN '조선판스타'를 연출한 남성현 프로듀서, KBS 국악관현악단 해금 연주자 모선미, 공연기획자 박칼린 등 연륜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아울러 내일의 문화 주역인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안동현 학생을 초청해 기성세대에 하고 싶은 이야기와 당찬 포부를 전했다.

 

전통의 보존과 창작, 양 날개로 국악 산업 진흥의 발판 마련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국립국악원은 궁중음악의 맥을 잇는 한편 민간의 전통예술과 창작음악을 폭넓게 수용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 왔다”라며 “올해 개원 70돌을 맞아 미래의 전통예술 전문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계기로 이번 토론회를 주최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은 “우리문화의 근간인 국악이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하려면 안정된 법과 제도의 기반이 필요하고, 그 준비 단계로서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토론회에서 국악산업진흥법 제정을 위한 방향이 제시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