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7.1℃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20.5℃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북녘의 굿은 어떤 모습일까?

오는 7월 15일부터 3일 동안 2022 굿음악축제 ‘북녘의 굿과 음악’ 열어
국립남도국악원ㆍ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ㆍ한국무속학회 함께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남도국악원은 7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022 굿음악축제’를 연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굿음악축제는 ‘북녘의 굿과 음악’이라는 주제로 국립남도국악원과 한국무속학회, 그리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과 함께 열며, 아울러 ‘코로나-19’로 잠시 멈추었던 일반인 대상의 숙박 체험객 모집도 다시 시작한다.

 

1955년 12월 북한 평양에서 녹음, 촬영된 <평양굿> 국내 처음 공개

야외 달빛마당에서 <함경도 망묵굿>과 <황해도 만구대탁굿> 실연

 

이번 행사의 주제는 ‘북녘의 굿과 음악’으로 공연과 상영회, 학술회의와 체험 등이 진행된다. 먼저 7월 15일 저녁 5시에 국립남도국악원 진악당에서 진행되는 상영회에서는, 국립국악원 북한음악자료실이 소장하고 있는 1955년 <평양굿: 평안도 잔상굿·다리굿>을 상영하고, 16일 저녁 5시에는 달빛마당에서 초청공연으로 <함경도 망묵굿>과 <황해도 만구대탁굿>을 선보인다. 그리고 16일 아침 9시 반부터 시작하는 학술회의에서는 상영회와 공연으로 소개하는 <평양굿>과 <함경도 망묵굿>, 그리고 <황해도 만구대탁굿>에 대한 학술 연구성과를 발표한다.

 

 

소형국악기와 부적 만들기,

재미로 보는 타로점ㆍ토정비결ㆍ엠비티아이(MBTI) 등의 부대행사 열어

 

7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박 3일 동안 진행되는 이번 굿음악축제의 전체 일정에 참여하는 참가자들은 위 행사와 함께 부대행사로 소형국악기와 부적 만들기, 그리고 재미로 보는 타로점, 토정비결, 엠비티아이(MBTI) 테스트 등 다양한 체험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 회원가입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전화로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뒤 숙박과 식비 등 소정의 참가비를 내면 된다. 또한 상영회와 공연 열기 3시간 전부터 진행되는 타로점과 토정비결, 엠비티아이(MBTI) 테스트, 부적만들기 등 부대행사는 별도의 신청 없이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6월 28일(화)부터 7월 7일(목)까지다. 학술회의는 유튜브 ‘국립남도국악원’ 계정에서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https://jindo.gugak.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