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수)

  • 구름조금동두천 9.6℃
  • 흐림강릉 16.6℃
  • 박무서울 12.4℃
  • 박무대전 11.2℃
  • 흐림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1.0℃
  • 박무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4.9℃
  • 구름많음강화 10.0℃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책] 더 월

존 란체스터 지음, 서현정 옮김. 서울문화사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지구의 이상기후 변화로 인해 해수면은 상승하고 정치적으로 분열된 대격변이라 부르는 사건 이후 한 섬나라의 모든 해안선에는 국경과도 같은 거대한 콘크리트 장벽이 세워진다. 장벽을 넘어 육지 안으로 오려는 침입자 ‘상대’로부터 벽을 지키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신입 경계병 카바나는 2년간의 임무를 무사히 마친다면 다시 자신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다. 하지만 침입자를 막아내지 못하고 임무에 실패한다면 벽 너머 육지가 없는 바다로 추방될 것이다. 추위, 콘크리트, 차가운 두려움 앞에서 그는 무사히 2년을 버틸 수 있을까?

 

 

존 란체스터의 소설 『더 월』은 가까운 미래를 그린 소설이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한 환경변화, 경제 갈등 속 세워진 멕시코-미국 장벽 등 꽤 아픈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사회적 갈등만 남은 황폐한 지구에서 미래의 우리들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지금의 우리는 무엇을 해야만 하는지 생각하게 하는 소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