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6.2℃
  • 구름조금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7℃
  • 맑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1℃
  • 맑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8.9℃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일본인들 도쿄 올림픽에 어떤 평가를 하나?

[맛있는 일본이야기 613]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도쿄 올림픽이 8일 막을 내렸다. 일본올림픽조직위는 총괄 브리핑에서 "대회가 성공적이냐, 실패였냐?"라는 기자단의 질문에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이 끝나봐야 안다”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각 언론에서는 “올림픽의 성패, 당신은 어떻게 생각합니까?”라는 여론조사 경쟁을 하고 있다.

 

먼저, 야후제팬의 <모두의 의견> 여론조사에서는 10일 현재 267,528명이 투표하였는데 이 가운데 56.8%가 실패했다, 37.3%가 성공했다. 기타 6%는 모른다고 답하고 있다. 이 조사는 8월 9일부터 8월 19일까지 실시하는 설문이다.

 

반면에, 요미우리신문은 7일~9일 동안 전국여론조사에서 올림픽 개최를 잘했다는 응답자가 64%, 올림픽 개최를 잘했다고 보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28%로 나왔다. 다시 말하면 64%는 ‘성공’ 나머지 28%는 ‘실패’의 의견으로 봐도 좋다.

 

 

 

물론 야후제팬 여론조사의 질문 내용과 요미우리신문의 질문 내용이 서로 같지 않아서 비교 대상이 될 수 없지만, 대강의 뜻으로 보면 요미우리가 점수를 후하게 준 것 같다. 야후제팬의 56.8%의 실패 견해와 요미우리의 64% 성공 견해는 완전히 상반된 견해가 아닌가!

 

문제는 각 언론에서 앞다투어서 하는 여론조사보다 국민의 대다수는 올림픽 이후 일본의 경제 상황 악화 및 코로나19 확산 등에 우려하고 있는 점이다.

 

“올림픽이 이벤트 측면에서는 성공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개폐회식을 기획한 쪽은 대실패라고밖에 할 수 없다. 앞으로 일본은 올림픽을 유치하면 안 된다. 부끄럽기 짝이 없다.” - 요자쿠라 나노

 

“올림픽 경기는 별탈 없이 끝나서 좋았습니다만 앞으로 3조엔 이상의 적자를 어떻게 메꾸느냐의 문제가 큽니다. 이는 코로나 백신 접종 비용보다 많은 돈으로 일본의 빚(국민 세금 보전)이 늘어날 게 뻔합니다. 과연 결산상 성공이라 할 수 있을까요? 내년부터 증세 봇물이 되지 않을까요? 증세는 귀신 이야기보다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 하나후사 히사오

 

“내 주변에서 이번 올림픽 이야기를 꺼내면 바보 취급당한다. 고로 이번 올림픽은 실패한 것이다.” - 히라이 나오 등등 일반시민들은 이번 올림픽에 그다지 큰 점수를 주지 않고 있다. 요미우리신문만 빼고 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