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2℃
  • 맑음대구 21.7℃
  • 박무울산 20.2℃
  • 맑음광주 21.7℃
  • 박무부산 21.4℃
  • 맑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안승열의 명리학 다가가기

음기ㆍ양기는 에너지고 음양은 힘이다

1편 입문. 2장 음양. 1절 기의 물리적 의미

[우리문화신문=안승열 명리학도]  옛사람들은 각종 자연현상을 관찰하며 그 들이 “생기고 머물고 변하고 없어짐”을 음기(陰氣)와 양기(陽氣)로 설명하고자 하였다. 음기ㆍ양기와 음ㆍ양이 무엇이 다른지 알아보자.

 

 

일과 에너지

 

명리학은 기를 에너지로 이해하고 있다. 에너지란 무엇인가?

 

에너지는 화학적 개념에 가깝지만, 그 뿌리는 물리학에 있다. 물리학은 고전, 근대, 현대로 이행되면서 하나의 물리적 사건을 한층 더 심층적으로 파악하게 되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에너지와 일의 관계이다. 우선 일의 개념부터 살펴보자.

 

서구에선 주로 말의 힘으로 일을 해왔다. 18세기 초 뉴턴은 말이 하는 일의 크기는 말이 내는 힘과 그 힘으로 물체가 이동한 거리의 단순 곱임을 밝혀낸다. 이를 수식화하면 일=힘x 이동거리가 되며 이것이 뉴턴 역학의 기본 법칙이다.

 

이제 에너지에 대해 알아보자. 예를 들어, 석탄을 태우면 열에너지가 발생하며 이것으로 물을 끓여 수증기를 얻고, 수증기의 활력이 피스톤을 움직이면 피스톤의 운동이 쇠바퀴를 돌려서 말보다 몇백 배 강력한 철마가 달리는 일을 하게 한다. 이 과정을 풀어 쓰면 1. 석탄을 태우면 석탄에 내재 되어 있던 화학적 에너지가 열에너지로 바뀌며 2. 이 에너지는 수증기 곧, 물 분자를 격렬하게 움직이는 일을 하고 3. 물 분자의 움직임은 피스톤의 움직임, 그리고 쇠바퀴를 움직이는 일로 변형된다.

 

이 같은 성찰로 19세기 초 프랑스 인 카르노가 에너지가 일과 같은 물리량임을 밝혀낸다. 이어서 19세기 중반 영국인 줄(Jule)이 아래와 같은 고속 믹서가 4.185J라는 일을 하면 1cal의 열에너지가 발생함을 실험적으로 증명하였다.

 

고전물리학이 에너지와 일이 동일한 물리량임을 밝혀내기는 하였으나 그 실체, 예컨대 전기에너지는 전자의 이동이 만들고 열에너지는 물 분자의 분주한 움직임이 만든다는 사실이 현대 물리학의 여러 이론과 전자현미경 등의 도구에 의해 밝혀지게 된다. 요즈음은 원자 전자 빛 등이 만드는 에너지의 단위로 일의 단위인 ‘jule’을 쓴다. 간단히 정리해 보면, 고전물리학은 우리가 일상에서 접하는 일반 물체가 만드는 것은 일이라고 불렀고 미시 물체가 만드는 일은 에너지라고 불렀던 것이다.

 

 

물이 떨어지며 하는 일로 전기에너지가 만들어지며 이렇게 만들어진 전기에너지로 모터를 돌리고 그 일로 물을 다시 높은 곳으로 끌어 올릴 수 있다.

 

 

기와 음양의 참모습

 

위의 증명을 수식화하면, 기=에너지=일=힘x이동거리 곧 기=힘x이동거리가 되며 이 수식은 자연계의 기가 힘의 순환(=이동)으로 발생하는 에너지임을 잘 표현해 준다. 음기 양기의 명리적 근원은 음과 양인데 위 식은 이들의 물리적 근원이 힘임을 시사한다. 그러므로 음양의 물리적 참모습은 힘이다.

 

기존의 명리서는 음양을 과정 또는 운동과정으로 정의하는데 어정쩡한 표현이다. 자연계의 현상인 음양은 물리적으로 확실히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음기 양기를 이런 과정이 만드는 운동 에너지라고도 하는데 여러 종류의 에너지를 포괄하는 기를 운동에너지로 국한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 음양은 힘이고 음기 양기를 에너지라 할 때 그들의 정의 그리고 관계까지 (물리적으로) 명확해진다.

 

만약, 이 정의에 무리한 점이 있다면 가설로 여겨도 좋다. 그러나 음양을 힘으로 정의하는 것이 명리학의 제반 원칙이나 주제들을 기존의 정의보다 더 잘 설명한다면 이 가설은 정설이 되는 것이다. 현대 과학은 가설을 세우고 이를 *귀납(개개의 특수한 사실, 원리에서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명제나 법칙을 유도해 내는 것)적으로 증명하여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으니, 음양의 정의도 그렇게 해보자는 것이다.

 

※ 다음 연재는 ‘2절 음기 양기의 명리적 정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