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4.0℃
  • 서울 1.9℃
  • 대전 3.1℃
  • 흐림대구 3.5℃
  • 울산 5.1℃
  • 광주 5.0℃
  • 흐림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3.9℃
  • 제주 9.0℃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살림살이

전체기사 보기


국산 국화 품종 ‘백강’ㆍ‘백마’로 내수ㆍ수출시장 잡는다

백강, 소비자 선호 둥근 모양… 국내 첫 흰녹병 저항성 품종 백마, ’07년부터 일본시장 공략… 지난해까지 2,438만 송이 수출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국산 국화 품종 ‘백마’가 일본 소비시장 공략에 성공한 데 이어 이번엔 ‘백강’ 품종이 국내 소비시장 공략에 나섰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내 처음 개발한 흰녹병 저항성 국화 백강이 국내 소비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백강은 2015년 육성한 한 줄기에 한 송이 꽃을 피우는 백색의 대형 국화로, 꽃이 13.4cm로 크고 꽃잎 수가 277장으로 많으며, 특히 국내 소비시장에서 선호하는 둥근 모양을 띠고 있다. 또 꽃잎이 단단하고 잘 빠지지 않아 수송성이 좋으며, 자른 꽃 수명은 3~4주로 일반 국화(2주)보다 길다. 무엇보다 국화 재배 시 가장 큰 골칫거리인 흰녹병에 강한 저항성을 띤다. 이에 따라 약제 사용량을 30% 정도 줄일 수 있어 10아르(a)당 63만 6,000원가량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백강은 2018년부터 화훼농가에 본격 보급되기 시작해 2019년 5만 본, 2020년 48만 본이 생산됐으며, 올해는 100만 본(2.95ha) 이상이 재배되고 있다. 백강은 최근 국내 유통시장에서도 높은 경매가로 거래되고 있는데, 지난해 평균 경매가는 속(20송

나주천연염색재단, 전국화 모델 구축 성공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전남 나주에 있는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이 천연염색지도사 자격시험 실시와 관리를 통해 지역의 전문 재단이라는 한계를 벗어나 전국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이하 재단)은 2006년에 나주시에서 '천연염색의 전통 계승 발전과 천연염색문화산업의 진흥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한 재단이다. 재단은 설립된 후 관리하고 있던 나주시천연염색문화관을 '한국천연염색박물관'으로 등록하고, 천연염색지도사 민간 자격증제를 만들어 교재, 재료 공급 및 교육을 하면서 천연염색의 발전과 보급에 기여해 오고 있다. 재단이 2008년 천연염색지도사 자격시험을 실시한 이후 지난해까지 시험에 응시한 사람은 4239명이며, 자격증을 최종적으로 취득한 사람은 1728명이다. 응시자 및 합격자는 전국적으로 분포돼 있으며, 교습과 시험 관리 과정에서 재단에서 생성된 자료를 활용하고, 나주를 오가면서 나주와 친밀해 지고 있다. 재단에서 2021년 상반기에 실시하는 천연염색지도사 필기시험은 이달 15일 경기 성남, 전남 나주, 전북 군산과 완주, 제주도, 충남 홍성에서 실시되면서 나주를 각인시키게 된다.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이처럼 자격시험 관리와 각지

반려식물로 추천! 한 해 내내 꽃피는 국산 딸기 ‘고슬’

꽃 보고 딸기 먹고 향기 치료 효과까지 일석삼조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정에서 기를 수 있는 반려식물로 한 해 내내 꽃 피고 열매 맺는 사계절 국산 딸기 품종 ‘고슬’을 추천했다. ‘고슬’은 ‘가을’의 제주도 방언으로 2016년 국내 최초로 개발된 중일성(연중 꽃대가 발생) 품종이다. 한 해 내내 꽃대가 발생해 흰꽃이 피며 연중 수확할 수 있다. 딸기가 크고 당도가 높아 보고, 먹는 즐거움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으며, 진한 과일 향을 풍겨 향기 치료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기존의 관상용 딸기는 겨울부터 봄까지 생산되는 겨울딸기 품종으로 흰꽃이 핀다. 화분에 한 개의 꽃대가 폈을 때 팔지만 이후에는 꽃대가 발생하지 않는다. 붉은 꽃이 피는 외국산 관상용 딸기 일부는 비싼 사용료(로열티)를 지불하고 씨종자로 수입되지만, 기형과가 많이 달리기도 한다. 또 분홍꽃이 피지만 딸기는 달리지 않는 일도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이 2011년 국내 최초의 관상용 딸기로 개발한 ‘관하’는 온도가 높고 낮 길이가 긴 조건에서도 분홍색 꽃이 한 해 내내 피고 딸기 맛도 우수하다. ‘고슬’과 ‘관하’는 모두 통상실시권(품종개발자가 여러 실시권자에게 계약을 통해 품종을 이용하여 영리

‘남수동 한옥체험마을(가칭) 조성사업’ 설계공모 당선작 뽑아

수원시,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 응모작 선정으로 5월 설계용역 착수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수원시가 ‘남수동 한옥체험마을(가칭) 조성사업’ 설계 공모 당선작을 뽑았다. 이번 공모에는 4개 업체가 참가했고,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의 응모작(사진)이 선정됐다. 수원시는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에 설계용역권을 준다. ‘우수’로 선정된 여유당건축사사무소㈜에는 상금 800만 원을 준다. 수원시는 5월 설계용역을 시작해 10월까지 마무리하고, 11월부터 건축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창의적ㆍ실용적이고 기능을 균형 있게 갖춘 설계자를 선정했다. 사업의 특수성을 잘 이해하고, 기술적이고 전문적인 설계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했다. 설계공모 심사위원회는 “당선작은 도심 한옥으로서 경제성ㆍ효율성이 잘 반영한 작품”이라며 “한옥의 현대화 방안을 제시하고, 공간 간 연계성을 높이 구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남수동 한옥체험마을(가칭) 조성사업’은 팔달구 남수동 11-453번지 일원에 ‘공공한옥’을 조성하는 것이다. 연면적 3,000㎡에 60여 명이 숙박할 수 있는 한옥 13개 동을 짓는다. 편의시설, 지하 주차장도 설치한다. 공사를 시작해 2022년 준공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한옥체험마을이 ‘체류형

지하철역에 농작물 재배하는 실내농장 들어선다

농촌진흥청-광주도시철도공사, ‘수직형 스마트팜’ 구축 업무협약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광주광역시도시철도공사(사장 윤진보)와 지하철역 내 실내농장(수직형스마트팜)* 시범 구축을 위해 21일 광주광역시 도시철도공사본부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 실내농장(수직형 스마트팜) : 인공 구조물(온실, 건축물 등) 내에서 생육환경(빛, 공기, 열, 양분)을 인공적으로 제어하여 날씨나 계절변화와 무관하게 농산물 계획생산이 가능한 시스템 이번 협약은 미래농업의 혁신모델 육성을 목표로 경제성 있는 실내농장 시범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농촌진흥청의 ‘수직형 스마트팜 모델 시범 구축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의 유휴공간에 실내농장이 구축되면 시민들에게 농업의 혁신모델*을 널리 알릴 수 있고 농산물 생산과 유통, 소비자 체험 등을 연계할 경우 농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실내농장은 관행 농업 대비 자원 효율성이 높음 : 토지 90%↓, 노동력 60%↓, 비료․물 90%↓ 농촌진흥청은 협약을 통해 실내농장 구축과 운영을 위한 사업 수행 경영체 선발, 사업비 및 기술 등을 지원한다. 광주광역시도시철도공사는 실내농장 설치를 위한 놀리는 땅 제공과 실내농장에서 생산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프리지어 향기’로 편안하게

‘리날룰’ 성분 등 불안 완화… 향기 진한 국산 품종 보급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코로나19로 우울함을 호소하는 이들에게 잠시나마 위안을 줄 수 있는 꽃으로, 남쪽 나라의 따스함을 머금고 진한 향을 풍기는 국산 품종 프리지어를 소개했다. 프리지어는 남아프리카가 원산지인 붓꽃과 식물로, 달콤하고 상큼한 향을 지닌 것으로 널리 알려진 꽃이다. 프리지어 향기는 향수, 샴푸, 로션 등 향장 제품으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이용 중인데, 특유의 향기는 주로 ‘리날룰’, ‘베타-오시멘’ 등 모노테르펜계 성분으로 구성돼 있다. ‘리날룰’ 향은 대표적인 꽃향기 성분으로 여러 연구에서 강력한 불안 완화 효과가 증명된 성분이며, ‘베타-오시멘’은 항산화, 항균 효과 등이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이 향이 진한 프리지어를 선보이기 위해 전자코 등으로 대표 국산 품종인 ‘샤이니골드’ 향을 분석한 결과, ‘샤이니골드’는 리날룰 38.7%, 베타-오시멘 29.6%, 디-리모넨 5%, 알파-테르피네올 4.5% 등으로 구성돼 있었다. ‘디-리모넨’은 톡 쏘는 상쾌한 향이 기분 향상에 도움을 주고, ‘베타-미르센’은 달콤하면서 깊은 향을 낸다. 또한, ‘샤이니골드’의 향기 강도는 대표적인 외국 품종(네덜란드)이자 향이 강

오래 볼 수 있어 더 예쁜 국산 난 ‘심비디움’ 꽃꽂이용 인기

화사하고 풍성한 분위기…품종 따라 길게는 3주 이상 꽃 감상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실내를 화사하게 꾸미고, 기분 전환에 도움을 주는 꽃꽂이용 꽃으로 국산 ‘심비디움(난)’을 추천했다. 자른꽃(절화) 심비디움은 행사장 장식에 많이 이용되는 대형 화분용 심비디움과 달리 공간을 적게 차지하면서 환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꽃이다. 다른 꽃꽂이용 꽃의 수명이 일주일 정도인 것과 견줘 국산 절화용 심비디움 가운데는 관리만 잘하면 3주일 이상 꽃을 감상할 수 있는 품종도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심비디움 가운데 분홍빛을 띠는 ‘해피데이’, ‘러블리스마일’, ‘샤이니핑크’ 등은 대표적인 절화용 품종이다. ‘해피데이’는 꽃대당 14개 이상의 꽃이 달려 풍성한 느낌을 주고 꽃 배열이 우수해 보기에 좋다. 또한, 꽃대가 굵고 곧아 일본뿐 아니라 미국 수출시장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러블리스마일’과 ‘샤이니핑크’는 꽃 수명이 27일로 국산 품종 가운데 가장 길다. 두 품종 모두 꽃대가 곧으며, 색이 밝아 꽃꽂이용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밖에 하얀색 대형종 ‘슈퍼스타’와 갈색 대형종 ‘람바다’도 시장 보급을 준비 중이다. 절화 수명이 3주 이상으로 길며, 꽃대가 곧고 60cm 이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