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1℃
  • 구름조금고창 -5.4℃
  • 맑음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5.2℃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순창문화통신

전체기사 보기


김세종 명창 출생지에 기념관을

동편제 판소리 전북 순창지역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 2

[그린경제=양병완 기자] 조선 후기에는 전문적인 소리꾼에 의하여 공연되는 무대가 많이 나타났다. 소리 광대에 의하여 흥행되어지는 판소리가 그 중에서 대표되는 것이었다. 유진한의 ≪만화집(晩華集), 1574≫에 따르면 18세기에 이미 춘향가(春香歌)가 불리어졌음을 알 수 있다. 송만재의 ≪관우희(觀優戱), 19세기 중반≫에 따르면 19세기 중엽에 춘향가 심청가 박 타령 토끼 타령 적벽가 배비장전 강릉매화 타령 옹고집전 변강쇠 타령 장끼타령 무숙이 타령 가짜 신선타령등 열 두 마당의 판소리가 형성되어 공연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들 판소리는 19세기 후반이 되면서 판소리의 삼 요소를 제대로 갖춘 완성도가 높은 판소리만 여섯 마당이 전해 오고 있다. 이것을 가인(歌人) 신재효 선생께서 판소리 사설(辭說)을 정리하여 이론적으로 확립시켜 놓았다. 판소리는 18세기의 영조, 정조시대에 우춘대 명창, 하한담 명창, 최선달 명창이 적극적으로 활동 하였다. 19세기 전에는 권삼득 명창, 모흥갑 명창, 송흥록 명창 등 여러 명창이 새롭게 나타나서 기존의 판소리에 새로운 내용(內容)의 사설(辭說)과 판소리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노랫말과 가락을 새롭게 짜고 구성하여 부른

순창 출신 명창 김세종과 판소리

동편제 판소리 전북 순창지역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 1

[그린경제=양병완 기자] 순창에는 조선시대를 풍미하였던 판소리 명창이 네 사람이나 있다. 그러나 어떤 명창을 막론하고 부각되지 못하고 있다. 조선시대, 헌종, 철종, 고종 때 판소리 명창의 귀중한 흔적을 찾아서 대한민국 판소리의 아름다움을 승화 시켜야만 할 것이다. 먼저 순창에는 김세종(金世宗) 명창이 너무나도 유명(有名)하다. 그 김세종 명창을 백과사전들은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지 살펴보자. ▲ 전북 남원시 운봉면 야지당 터의 만석꾼 별장 운악정(1928년 6월 12일) 전경 모습. 운봉 운악정은 지리산 동편제 판소리의 산실이었다. 아래에 서 있는 네 사람은 운악정 뜰에 있는 자그마한 둠벙에서 송만갑 명창이 소리꾼들과 여유롭게 뱃놀이하는 모습 ≪파스칼세계대백과사전≫ (동서문화 출판사 발행) 11권 2692쪽에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김세종(金世宗) 조선 후기 명창. 전라북도 순창(淳昌) 출생. 신재효(申在孝)의 제자. 동편제 소리를 이어받은 판소리의 명창으로 창극(唱劇)에 대한 이론과 비평에 일가견을 가졌으며 판소리의 이론가(理論家)의 제일인자(第一人者)였다. 춘향가(春香歌)중 천자 뒷풀이가 가장 뛰어 났다. ≪국어대사전≫ (1991 금성출판사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