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화)

  • 흐림동두천 29.3℃
  • 구름많음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29.9℃
  • 흐림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30.9℃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1.8℃
  • 구름많음강화 29.4℃
  • 흐림보은 28.0℃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30.5℃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1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노들강변 봄버들 휘늘어진 가지에다가

무정세월 한허리를 칭칭 동여매어나 볼까

에헤야 봄버들도 못 믿으리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서 가노라

 

1930년 신불출(申不出, 1905~?)이 작사한 '노들강변'입니다. 문호월 작곡, 박부용 노래로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 우리 음악사에 불멸의 민요곡으로 자리 잡은 노래지요. '노들강변'은 오케레코드사에서 음반으로도 제작됐는데 신불출은 원래 만담가로 더욱 유명합니다. 일제강점기에 풍자와 해학으로 당대 최고의 인기를 얻었던 사람이지요. 신불출은 특유의 화술로 대중의 인기를 끌었지만, 일제에 노골적으로 저항하면서 툭하면 경찰에게 끌려가 조사를 받았고 인기 높던 그의 음반은 자주 불온작품으로 걸려 판매금지를 당했습니다.

 

 

그의 만담작품 '말씀 아닌 말씀'에는 "사람이 왜 사느냐가 문제인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살 것인지가 문제다. 그러므로 우리는 '왜' 자라는 말을 아예 없애버려야 한다."라는 내용이 있는데, 일본을 뜻하는 왜(倭) 자가 떠오르게 하는 중의법을 써 '왜놈을 없애야 한다'라는 뜻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또 자신의 이름을 불출(不出)로 바꾼 것은 '이렇게 일본 세상이 될 줄 알았더라면 차라리 세상에 나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뜻에서 지었다고 합니다. 1946년 6월 11일은 좌익성향이었던 그가 6·10만세운동 기념 연예인 대회에서 우익청년들에게 폭행당하고 구속됐던 날입니다. 일제강점기 일본의 수탈에 고통을 받던 조선민중은 신불출의 만담으로 잠시나마 울분을 달랬습니다. 일제에 간접적으로 항거하면서 조선 민중을 보듬었던 신불출, 그는 어쩌면 또 다른 독립투사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