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흐림동두천 -0.9℃
  • 맑음강릉 3.3℃
  • 구름조금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3.1℃
  • 흐림대구 4.5℃
  • 구름조금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4.6℃
  • 맑음부산 5.6℃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0.5℃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덕수궁에서 현대미술로 만나는 상상의 정원

덕수궁ㆍ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상상의 정원>전 열려 / 9.10.~11.28.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원성규)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덕수궁 프로젝트: 상상의 정원>전을 덕수궁에서 오는 10일부터 11월 28일까지 연다.

 

‘덕수궁 프로젝트‘는 궁궐 안에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흥미로운 기획으로 2012년, 2017년, 2019년에 걸쳐 3차례 열리며 국민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올해로 4번째 열리는 ’덕수궁 프로젝트‘의 부제는 ‘상상의 정원’이다. 이는 조선 후기 ‘의원(意園)’ 문화에서 빌렸다. 18~19세기 조선의 문인들은 글과 그림을 통해 경제적 형편에 제한받지 않고 마음껏 풍류를 즐길 수 있는 ‘상상 속 정원’인 의원을 누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양한 분야와 세대의 작가들이 덕수궁의 정원과 건축물을 무대로 우리 시대의 ‘상상의 정원’을 선보인다.

 

 

이번 ‘덕수궁 프로젝트’에는 현대미술가(권혜원, 김명범, 윤석남, 이예승, 지니서), 조경가(김아연, 성종상), 만화가(이용배), 식물학자이자 식물세밀화가(신혜우), 국가무형문화재 채화장(황수로)이 참여하였다. 이들이 수개월간 덕수궁을 드나들며 오랜 세월 동안 덕수궁과 함께해 온 식물과 정원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영상, 조각, 설치, 전통공예, 조경, 만화영상, 식물세밀화 등의 작품 10점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덕수궁 곳곳을 거닐며 ‘정원’을 매개로 덕수궁의 역사와 문화적 의미를 예술가들 특유의 상상력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평소 입장할 수 없는 덕홍전, 함녕전 안에 직접 들어가 작품을 감상할 기회도 제공된다. 전시 관람은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한방향 관람, 안전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관람객들이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덕수궁 정원에서 예술가들이 창조해낸 또 다른 ‘상상의 정원’을 거닐며 코로나19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