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구름많음동두천 4.9℃
  • 구름많음강릉 8.0℃
  • 구름조금서울 5.9℃
  • 흐림대전 4.9℃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12.2℃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5.4℃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13.0℃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화보] 원효대사, 태고보우국사의 자취가 깃든 대둔산 태고사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충남의 남쪽, 전북의 북쪽을 나누는 산으로 대둔산이 있다. 오랫동안 금산은 전라도였으나, 1970년 초 대둔산의 북쪽에 있으며 충남의 중심인 대전과 가깝다고 하여, 충청도로 행정구역이 바뀌었다.  이렇게 전라도와 충청도의 경계지역인 대둔산의 북쪽에 금산의 오래된 고찰로 태고사가 있다. 

 

태고사의 창건은 신라의 삼국통일기 민중들의 삶을 보듬고, 당시 주류를 이루던 화엄사상에 의한 불교학을 중국에 유학하지 않고 스스로 신라땅에서 깨달음을 얻은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태고사의 창건에 대하여 전하는 바에 따르면, 원효는 이곳을 발견하고 기쁜 나머지 3일 동안 춤을 추었다고 한다.  원효대사의 창건이 맞다면 태고사는 1400여년의 역사를 지닌 고찰이나, 현재의 건물과 불상들은 대부분 조선 후기에 조성된 것들이다. 

 

그런데 절의 이름이 원효사가 아니고 태고사인 이유는 고려말 선승으로 한국불교계를 이끌던  태고 보우국사의 호에서 연유한다.  태고 보우국사가 중창하였다고 하여 태고사가 되었는데, 태고사 역사에 따르면, 많은 이적을 보인 진묵대사가 머물기도 하였다고 한다. 또 조선 후기에는 효종때 유학자로 유명한 우암 송시열도 이곳에 올라 '석문'이라는 글씨를 남기기도 하였다. 

 

태고사는 바위산으로 높은 대둔산의 팔부능선 높은 위치에 있어, 내려다 보이는 풍광은 좋으나, 대둔산 자락의 아래에서부터 걸어서 올라가기는 쉽지않다. 한국의 산지사찰은 이처럼 산간 오지에  있는 경우가 많지만, 태고사 또한 어떤 산지사찰과 비교해 보아도 그 산세가 험하기로는 열 손까락에 들 듯한 위치에 있지 않나 생각된다. 하지만 지금은 절의 입구에서 300m 지점까지 좁은 길이지만 굽이굽이 길을 닦아 승용차가 올라올 수 있도록 도로가 닦여 그리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주차장에서부터 300m에 이르는 구간은 가파르기가 매우 험난하여 추운 날이라도 등줄기에 땀이 날 정도였다. 

 

태고사의 주차장에 이르렀으나, 앞에 보이는 것은 험난한 바위덩어리들 뿐이었고, 등산로는 있었으나 절은 어디에 있는 지 알 수가 없었다. 그리하여 위로 오르는 길을 따라 오르다 보니, 앞에 거대한 바위가 버티고 있는데, 그 바위가 갈라진 사이로 작은 길이 있었다. 그 길을 일주문으로 삼고 넘어가서 보니 저만큼 올려보이는 곳에 태고사가 있었다. 이렇게 바위가 갈라진 곳을 석문(石門)이라고 부르는데, 조선후기 유학자 송시열이 직접 쓴 글자라고 한다. 

 

태고사에 오르는 길은 매우 험하였으며, 절이 자리잡고있는 곳 또한 온통 바위로 둘러있고. 절이 들어선 곳 또한 비좁기 그지 없었다. 그런 자연환경에서 전각들을 짓기 위하여, 주변의 돌들을 쌓아서 계단을 만들고, 석축을 쌓고 돌을 채워서 전각을 지을 땅을 다져서 그 위에 전각들을 지은 것이다. 이렇게 가파른 곳까지 땀을 뻘뻘 흘리면 찾아오는 사람들의 신심이 오늘의 태고사를 더욱 빛나게 하는 지도 모른다.

 

대웅전에 해당하는 삼불전 앞에서서 저 멀리 산 아래를 내려다보니 그 옛날 원효스님이 3일동안 춤을 덩실덩실 추웠던 기분을 느낄것 만 같다. 요즘 사람들 말로 '뷰'도 끝내주지만 해발이 높은 곳이라 마치 신선이라도 된 기분이 들었다. 티끌 세상을 벗어난 느낌이라고나할까?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