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3.4℃
  • 구름조금대구 14.6℃
  • 맑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14.3℃
  • 맑음부산 17.1℃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18.3℃
  • 흐림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출시 앞둔 애플 페이, 결제 방식은?

결제시스템 시장에서는 근거리 무선 통신(NFC)이 데세
슬기로운 컴퓨터ㆍ손말틀(휴대전화) 쓰기를 위한 귀띔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애플 페이의 국내 상륙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애플 페이의 국내 서비스 시작을 3월 21일로 잠정 확정했다. 그런데 삼성 페이와 달리, 애플 페이를 쓰려면 가맹점 단말기 가운데 구형은 꼭 바꿔야 한다. 그 까닭은 무엇일까? 애플 페이 결제 방식과 더불어 슬기말틀(스마트폰)의 결제 원리도 함께 알아보자.​

 

 

 

마그네틱 보안 전송

 

먼저 실물 카드 결제는 카드번호, 유효 기간 등 카드 정보가 저장된 신용카드 위쪽의 마그네틱 부분을 단말기에 넣거나 긁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때 전자기 유도에 따라 카드 정보가 전기 신호로 변환돼 데이터 형태로 인식된다. 수신된 정보는 카드 결제 시스템을 통해 카드사에 전달되며, 승인 요청과 허가 과정을 거쳐 결제가 끝난다. 이 결제 방식은 카드를 물리적으로 접촉하기 때문에 접촉식이라고 부른다.

 

삼성 페이는 이를 슬기말틀에서 모방해 구현하는 마그네틱 보안 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MST) 방식을 지원한다. 삼성 페이가 도입한 루프페이(LoopPay)는 전용 앱에서 지문 인식, 홍채 인식과 같은 개인 생체 인증 기능으로 카드 인증을 마치면 일회용 가상 카드 정보를 만든다.

 

일회용 가상 카드 정보를 바탕으로 자기장을 발생시켜 쏘아 보내면, 가맹점 단말기는 이를 신용카드 마그네틱과 똑같이 인식한다. MST 방식은 기존 모든 신용카드 리더기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보안성 문제가 제기돼 점점 도태되고 있다.

 

 

결제시스템(페이) 시장에서는 NFC가 대세

 

근거리 무선 통신(Near Field Communication, NFC) 결제란 손말틀(휴대전화), 슬기말틀 등 NFC를 지원하는 장치를 통한 비접촉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구글 페이와 애플 페이가 NFC 결제 시스템을 사용한다.

 

NFC는 슬기말틀에 내장된 코일 형태의 루프 안테나를 이용한다. 슬기말틀이 코일 형태로 된 결제 단말기의 안테나에 가까워지면 두 안테나 사이에 자기장이 형성된다. 기기는 여기서 발생한 전류를 이용해 서로 통신한다.

 

결제 단말기는 카드 발급자가 가진 개인 열쇠를 사용해 암호화된 열쇠 값을 슬기말틀에 보낸다. 슬기말틀은 암호화 열쇠를 해독해 모든 통신이 이 암호화 열쇠를 통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결제 단말기가 슬기말틀에 거래 세부사항을 보내면 슬기말틀은 저장된 개인 열쇠를 써서 서명한 뒤, 다음 전송을 위해 암호화한 카드번호와 거래 세부 사항 등을 포함한 문서를 만든다.

 

결제 단말기가 저장한 영수증을 거래를 위해 카드로 전송하면 가게의 결제 단말기와 NFC 참조 번호가 반영되며, 거래가 끝난다. 과정이 다소 복잡해 보이지만, NFC는 0.1초 만에 이 과정을 모두 끝낸다. 암호화가 적용돼 보안이 우수하고 걸리는 시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지만, 연결 범위가 짧고 전용 결제 단말기가 있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애플 페이는 NFC 기반 통신을 쓰지만, 슬기말틀에 카드번호 및 CVC 번호를 저장하지 않는다. 카드사로부터 받은 카드 정보에 대한 토큰만 가지고 결제하며, 결제할 때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샀는지 전혀 알지 못하도록 설계됐다.

 

 

애플 페이로 내다본 슬기말틀 비접촉 결제 대중화

 

국내 비접촉 결제 서비스는 대부분 NFC 기반 국제 표준인 EMV 비접촉 결제 인증을 받지 않는다. 인증 비용과 단말기 값, 국제 결제 수수료 등이 부담된다는 까닭에서다. 당장 서비스 중인 EMV 비접촉 결제 서비스가 없기에 가맹점으로서는 굳이 비싼 NFC 단말을 살 필요가 없고, 단말이 없으니 사용자도 늘지 않아 악순환에 빠진 상태다.

 

그동안 애플 페이가 국내에 출시되지 못한 까닭도 이런 국내의 독특한 상황 때문이다. 하지만 애플 페이가 국내에 상륙해 결제 단말기가 보급되면 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NFC 결제 단말기가 증가하면 사용자도 늘어나고, 이들이 결제 단말기를 보급하면 비접촉 결제 방식이 널리 보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AhnLab 콘텐츠기획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