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1.4℃
  • 흐림대전 21.3℃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5℃
  • 제주 21.0℃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안승열의 명리학 다가가기

전체기사 보기


현대 명리학, 합리적인 이론체계 갖춘 예측학

1편 입문 1장 총론 4절 발전사 [안승열의 명리학 다가가기 4]

[우리문화신문=안승열 명리학도] 행복은 예부터 인간의 가장 큰 관심사이고 건강한 신체는 이를 위한 필수조건이다. 모든 간지술(태어난 해와 달과 날의 간지에 의하여 사람의 운명과 길흉을 점치는 기술)이 여기에 착안했고 명리학도 찾아낸(간명) 결과를 같은 목적에 활용하려 했음은 당연한 일이었다. 십간과 십이지의 조화를 보며 인생의 길흉사를 판단하는 간지술은 주나라 시대에도 있었지만, 춘추전국시대를 거치며 발전한 음양론이나 오행론을 사상적 기초로 하며 인간의 운명을 탐구하는 예언술로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오성술, 구성법, 기학 등 여러 종류의 예언술이 있었으나, 이들은 명리학이 적중률(간명 예측의 정확도)을 개선하면서 차츰 자취를 감춤에 따라 10세기 이후 동양사회는 군사, 과학, 정치 등 모든 학문의 근거 이론을 명리학에서 구해왔다. 명리학은 구할 이상이 중국 것이라 우선 중국 것을 보고 한국 명리학의 대략도 살펴보겠다. 중국의 명리학 명리학은 당나라의 이허중(9세기 활동으로 추정)에 의해 학문적 체계가 세워지기 시작하였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그는 그간 전해져 내려온 고법(古法)의 명리학을 태월(잉태한 달)과 태어난 일 시에 년까지 다섯 인자를 감정하는 삼명

명리학의 목표는 운명의 극복

1편 입문 1장 총론 3절 운명관

[우리문화신문=안승열 명리학도] 인간은 35억 년 전 발생한 생명체로부터 시작된 수많은 인연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며 개개인의 출생은 출생자의 의지와 무관한 기운들이 총체적으로 집적된 엄청난 사건이다. 출생 전에 주어진 국적, 가문, 부모의 성품이나 능력, 빈부 그리고 출생자의 타고난 성별, 신체의 강약, 유전병, 어짊과 어리석음, 재능, 인성 등 출생 전(=선천세)에 주어진 인자들이 출생 뒤(=후천세)에 까지도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명리학은 이러한 요인들이 행사하는 에너지를 운명이라고 정의하고 운명을 출생 이후에 인간이 감당하게 되는 인생사 뭇 에너지인 길흉화복의 주요한 근원이라고 관념하였다. 이러한 관념을 근거로 “타고난 운명은 출생시점(=년월일시)의 천기에 의해 인생사 뭇 길흉화복의 에너지로 예정되며 이 에너지를 사주의 간지로 확인하고 감정하면 일상의 언어로 표현할 수 있다”라고 정의(定義)하였으니 이는 명리학의 중요한 공리(자명한 진리로 인정되어 다른 명제의 전제가 되는 원리)가 되었다. ◀ 운명은 선천의 존재이고 살면서 겪게 되는 길흉화복은 후천의 존재이니 둘 사이에 옮기고 바뀌는 것은 출생 시점에서 일어날 것이며 인간을 소우주라 하였으니 이 바

오행론(五行論)은 명리학의 사상적 기초

1편 입문 1장 총론 2절 우주관

[우리문화신문=안승열 명리학도] 오래전 동방의 조상들은 세상의 뭇 존재들이 하늘과 땅의 기운으로 나고 죽음을 깨닫고 이로부터 태극ㆍ천간ㆍ지지ㆍ음양오행을 관념*하게 된다. 이들이 어우러진 명리학의 우주관은 다음과 같다. * 관념- 어떤 문제나 주제(主題)에 대해서 합리나 논리에 따라서 체계적으로 정리한 견해 태초의 세상은 시간도 공간도 없었다. 찰라의 순간에 무(無)의 균형이 깨지고 그 틈으로 천기(天氣- 우주의 기운)를 잉태한 만물의 씨앗이 태어난다. 곧이어 씨앗이 터지며 이 세상은 음기(陰氣)와 양기(陽氣)를 품은 삼라만상(森羅萬象)으로 가득 채워졌으니 그 시원(始原)인 씨앗은 선천(先天)의 존재, 삼라만상 이후는 후천(後天)의 존재로 분별하였다. 삼라만상의 존재들을 *천간(天干)과 *지지(地支)에 배속하고 이들을 다시 나무를 닮은 무리, 불을 닮은 무리, 흙을 닮은 무리, 쇠붙이를 닮은 무리 그리고 물을 닮은 무리로 구분하였으니 이로써 천지간의 모든 존재는 이 다섯 무리 가운데 하나에 속하게 되었다. * 천간 지지- 천간(天干)은 하늘에서 온 삼라만상의 기운으로 10종이며 지지(地支)는 천간이 땅으로 내려와 조합된 기운으로 12종이다. 이들이 명리학을 기

사주 상 운명의 기운이 자평하다고 해도

[안승열의 명리학 다가가기] 1편 입문 1장 총론 1절 명리학

[우리문화신문=안승열 명리학도] 명리학은 인간 운명의 이치를 탐구하는 동양 고유의 철학이다. 하지만, 이천 년 이상 연구 해온 이 명리학은 일제강점기 이후 쇠퇴했는데 이제 현시대에는 다시 합리적인 이론체계를 갖춘 동양의 미래 예측학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이에 안승열 선생은 이 명리학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 독자들과 만나려고 한다. <편집자말> 명리학은 인간 운명의 이치를 탐구하는 동양 고유의 철학이다. 간지로 표현된 사주에서 태어나기 전에 주어진 뭇 기운들이 현생에 어떤 길흉화복의 에너지로 나타나는지 예측하여 이로써 현생의 행복을 도모하려는 학문이다. 경험 통계에 근거하여 사주 간지를 짧게는 천여 년 길게는 이천 년 이상 연구 검토해 왔다. 사주에서 주로 인격의 운명을 감정하지만, 일부 한의사들은 체질의 운명을 감정하기도 한다. 명리학의 사상적 근거는 중국의 춘추전국시대에 형성되기 시작한 오행론이며 학문적 입지를 다진 이는 10세기 초 송나라의 서거이(호, 子平)라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우리나라에는 송나라와 교역이 활발했던 고려 초에 들어왔으며 현재, 대만과 일본에서 활발히 연구되고 미국 서유럽에서도 관심을 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