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0.7℃
  • 박무대전 -0.6℃
  • 박무대구 -0.4℃
  • 맑음울산 3.5℃
  • 구름조금광주 3.6℃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2℃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1.1℃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바라기

전체기사 보기


우당의 고종 망명 계획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5]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우당 이회영과 범정 장형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보면 우당이 고종 망명 계획을 세우고 실천에 옮기다 고종이 갑자기 붕어하는 바람에 실패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원래 이규설의 신한혁명단에서 1915년 고종 망명을 추진하다가 실패하였는데, 우당은 1918년 11월 자신의 아들 이규학이 고종의 조카딸과 신부례를 올리는 것을 기회로 삼아 고종의 망명을 다시 시도합니다. 신부례란 신부가 시집에 와서 처음으로 올리는 예식이라고 하는데, 우당은 신부례를 올리는 것을 기회로 고종과 접촉하여 망명을 타진하려고 한 것이지요. 그렇기에 아들 이규학이 이미 3년 전에 고종의 조카딸과 결혼하였지만, 고종 망명을 추진하면서 이때 신부례를 추진한 것입니다. 그리하여 마침내 고종의 시종 이교영을 통하여 고종에게 망명을 타진하였고, 고종으로부터 흔쾌한 승낙도 받습니다. 당시 고종은 윌슨의 민족자결주의가 발표되자 이에 고무되어 망명을 결심하였다고 합니다. 고종이 이렇게 망명을 결심하자 우당은 홍증식과 함께 고종의 측근인 전 내부대신 민영달을 만나 의사를 타진합니다. 민영달은 황제의 뜻이 그러하다면 자신도 분골쇄신하더라도 황제의 뒤를 따르겠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지금 더욱 그리운 이름 '노회찬6411' 영화 상영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4]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노회찬 의원의 삶과 정치 철학을 그린 영화 <노회찬6411>이 우리 앞에 옵니다. 오는 14일부터 본격적인 상영에 들어가는데, 그에 앞서 5일 시사회가 열렸습니다. 저에게도 시사회 참석할 수 있는 기회가 돌아와, 기쁜 마음으로 시사회에 참석하였습니다. 그런데 영화 제목의 노회찬 이름 다음에 붙인 숫자 ‘6411’은 무엇인가요? 노회찬 수감번호? 아닙니다. 이미 아시는 분들이 많으실 거라 생각하지만, 이는 구로구 가로수공원에서 출발하여 강남을 통과하여 개포동 주공2단지까지 가는 시내버스 노선번호입니다. 새벽에 이 버스에는 강남 빌딩 청소 아줌마 등의 노동자들이 주로 탑니다. 노의원이 2012년 진보정의당 당대표 수락연설문에서 6411번 버스의 노동자들을 얘기하였는데, 노의원의 정신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숫자라 생각하여 영화 제목을 ‘노회찬6411’이라고 한 것이겠지요. 영화는 노의원이 대학 졸업 후 용접공으로 노동현장에 투신하는 때부터 시작합니다. 다큐멘터리 영화이니까, 아무래도 노의원의 삶과 정치에 대해 말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의 인터뷰가 많이 나오는데, 첫 번째로 반가운 인물이 인터뷰하네요. 노의원과 같이 제

여성독립운동사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역사서 나와

[새책] 《인물로 보는 여성독립운동사》, 이윤옥, 도서출판 얼레빗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3]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이윤옥 교수가 이번에 《인물로 보는 여성독립운동사》 책을 냈습니다. 그동안 이 교수는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남성 독립운동가들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는 것을 안타까이 여기고, 10년 이상을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밝혀내는데 온 힘을 기울여왔습니다. 그리하여 <서간도에 들꽃 피다>라는 제목으로 한 권에 20명씩 총 10권으로 200명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우리에게 알려주었지요. 그리고 2018년에는 국가보훈처에서 국가유공자로 선정한 여성독립운동가 298명에다가 2명의 여성 독립운동가를 더하여 <여성독립운동가 300인 인물사전>도 냈습니다. 이 책을 낼 때만 하더라도 국가유공자로 선정된 여성 독립운동가가 298명에 불과하였군요. 그런데 2021. 3. 31. 현재에는 도합 526명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국가유공자로 선정되었습니다. 광복 후 2018년까지 298명에 불과하던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그 후 3년 만에 526명으로 늘었다면 상당히 늘어난 것이겠네요. 그렇지만 이 교수는 이 숫자도 얼마 안 된다며 아쉬워합니다. 그나마 근래에 들어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서훈이 늘어나게 된 데에는 이 교수의 공도 적지 않을

오래간만에 발견한 보석 《가문비나무의 노래》

고지대에서 천천히 자라는 가문비나무서 명품 바이올린 나와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2]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사람이 살아가면서 뜻하지 않게 보석을 발견한 듯한 기분이 들 때가 있지 않겠습니까? 이를테면 어떤 모임에서 사람을 알게 되었는데, 일생의 지기(知己)를 발견한 듯한 기쁨을 느낀다던가, 여행하다가 가슴이 벅차오르는 장소를 만나게 되든가 할 때 말입니다. 저는 책을 읽다가 이런 보석을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얼마 전에 이런 뜻하지 않는 보석 같은 책을 만났는데, 오래간만에 ALP 6기 동기인 정우철 회장님 사무실을 방문한 때였지요. 정 회장님은 회장실 옆에 따로 서재를 만들어 자신이 좋다고 생각하는 책은 많이 사서 비치해둡니다.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모임을 못 하지만, 예전에 동기 모임 때면 정 회장님은 가끔 이런 책을 갖고 오셔서 동기들에게 나눠주기도 하였습니다. 이번에 방문하였을 때 정 회장님이 《가문비나무의 노래》라는 책을 주셨습니다. 바로 이 책이 오래간만에 발견한 보석이었습니다. 《가문비나무의 노래》는 마틴 슐레스케라고 독일의 바이올린 제작 장인이 쓴 책입니다. 가문비나무는 바이올린의 재료가 되는 나무인데, 슐레스케는 가문비나무로 바이올린을 만들면서 느낀 점을 《가문비나무의 노래》라는 책으로 낸 것입니다. 단순히 바이올린

슬픔의 애기릉, 영회원

소현세자비와 강빈 그리고 세 아들의 비운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1]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7호선 철산역에서 내려 2번 출구로 올라오면, 바로 앞에 낮은 산줄기가 남쪽으로 내려가고 있는 것이 보인다. 능선은 바로 앞의 도덕산에서 시작하여 구름산 – 가학산 – 서독산으로 이어지며, 서독산에서 내려오면 서해안 고속도로 밑을 지나 바로 안양의 수리산 줄기로 올라탈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런 광명의 네 산을 광명 알프스라고 부르기도 한다. 얼마 전에 광명 알프스를 걸었다. 서울지방변호사회 회보팀으로부터 원고 청탁을 받고 뭐에 관해 쓸까 생각하다가, 구름산 자락에 있는 사적 제357호 '영회원(永懷園)'이 생각났다. 영회원은 소현세자의 아내 민회빈(愍懷嬪) 강 씨의 무덤이다. 하여 13년 만에 다시 철산역에서 도덕산을 넘어 구름산 자락의 민회빈을 찾아간 것이다. 13년 전에 찾아왔을 때도 민회빈은 굳게 문을 걸어 잠그고 있더니, 이번에도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 할 수 없이 이번에도 영회원 옆을 따라 구름산으로 오르며, 나무들 사이로 힐끗힐끗 영회원에 잠들어 있는 민회빈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비운의 세자비 민회빈 강 씨, 시호는 민회빈이나 사람들은 보통 강빈이라고 많이 부른다. 나도 강빈이라 부르겠다. 강빈은 청나라가 정

박노해 시인의 《걷는 독서》란 무엇일까?

《걷는 독서》, 박노해, 느린걸음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70]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박노해 시인이 《걷는 독서》라는 책을 냈습니다. 걷는 독서라니? 걸으면서 책을 읽는다는 것인가? 그렇기도 하겠지만, 꼭 책을 들어야만 하는 건 아니겠지요. 걸으면서 묵상하고, 주위 자연과 교감하며 깨달음을 얻는 것도 걷는 독서라고 할 수 있겠지요. 박 시인은 어린 날 마을 언덕길이나 바닷가 방죽에서 풀 뜯는 소의 고삐를 쥐고 책을 읽었고, 학교가 끝나면 진달래꽃, 조팝꽃, 산수국꽃 핀 산길을 걸으며 책을 읽었답니다. 그러다보면 책 속의 활자와 길의 풍경들 사이로 어떤 전언(傳言)이 들려오곤 했답니다. 감옥 독방에 있을 때에도 박 시인은 ‘걷는 독서’를 계속합니다. 비록 세상 맨 밑바닥 끝자리에 놓인 두 걸음 반짜리 길의 반복이었으나, ‘걷는 독서’를 하는 동안은 박시인의 정신 공간은 그 어떤 탐험가나 정복자보다 광활했다고 합니다. 그 시절을 박시인은 감탄조로 이렇게 말합니다. “철저히 고립되고 감시받는 감옥 독방의 그 짧고도 기나긴 길에서 아, 나는 얼마나 많은 인물과 사상을 마주하고 얼마나 깊은 시간과 차원의 신비를 여행했던가!” 자유의 몸이 된 뒤, 박 시인의 걷는 독서는 국경 너머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에서도 계속 되었

수학과 물리학 덩어리인 비행기 이야기

[서평] 《하늘의 과학》, 장조원, 사이언스북스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69]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항공대 항공운항학과 장조원 교수가 이번에 《하늘의 과학》이라는 책을 냈습니다. 《하늘에 도전하다》, 《비행의 시대》에 이어 3번째 책을 냈군요. 이번 책 제목에는 ‘과학’이라는 단어를 붙였습니다. 비행기는 온통 과학, 그중에서도 수학과 물리학 덩어리입니다. 그래서 장 교수는 이 책을 쓰면서 첨단 과학을 대표하는 항공우주 과학에 수학과 물리학을 접목해 설명하고 싶었고, 학생을 비롯한 독자들이 이 분야에 호기심을 갖고 스스로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랬답니다. 그래서 장 교수는 시작하는 글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눈에 보이진 않지만, 항상 하늘을 가득 메우고 있는 물리 법칙들을 파헤치기 위해 수학이라는 언어로 표현했으며, 이를 통해 하늘을 날아가는 비행기의 모든 것을 마스터할 수 있도록 했다. 《하늘의 과학》에서는 중ㆍ고등학교 교과 과정에 포함된 수학과 물리학이 항공 우주 분야에 어떻게 응용되는지를 다뤘다. 어떤 함수들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비교적 최근 학문적 진전을 보인 확률 이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그리고 미분과 적분을 비롯해 벡터와 행렬, 로그함수, 삼각 함수 등이 비행기에 응용된 사례를 다룬다. 특히 수학과 물리학이 항공

정상의 기쁨은 잠시, 힘든 과정 즐겨야

《꿈을 향해 거침없이 도전하라》, 엄홍길,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67]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엄홍길’이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히말라야 8,000m 14개 산을 오르고, 나아가 위성봉 얄룽캉, 로체샤르까지 더하여 히말라야 16좌를 오른 산악인 엄홍길! 그가 지난 6. 11. EBM 포럼의 강사로 와서 회원들에게 히말라야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회원들은 강연을 들으면서 엄홍길씨가 들려주는 16좌를 오르는 동안의 도전정신, 동료를 잃은 슬픔, 재미있는 에피소드 등에 같이 웃고, 같이 아파하였지요. 강연이 끝난 후 현장에서 엄홍길씨의 수필집 《꿈을 향해 거침없이 도전하라》를 샀습니다. 엄홍길씨는 히말라야 16좌에서 내려온 이후에 ‘엄홍길 휴먼재단’을 설립하여 가난한 나라 네팔에 학교를 세우고 병원을 지어주고,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젊은이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산사나이가 단순히 산에만 눈길을 두지 않고, 이렇게 산 아래에서 따뜻한 휴먼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니, 엄홍길씨야말로 진정한 산사나이라고 하겠습니다. 머릿글인 ‘새는 날고, 물고기는 헤엄치고, 사람은 오른다’에서 엄홍길씨가 그러한 휴먼정신으로 나아가게 된 동기에 대해 쓰고 있습니다. 8,000미터의 산을 서른여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