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7.0℃
  • 맑음강화 6.5℃
  • 구름조금보은 13.5℃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오늘은 백로, 어머니 포도지정이 그리운 날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꼬리가 긴 남은 더위도 차츰 물러가고 산양에는 제법 추색(秋色, 가을빛)이 깃들고 높아진 하늘은 한없이 푸르기만 하다. 농가 초가집 지붕 위에는 빨간 고추가 군데군데 널려 있어 추색을 더욱 짙게 해주고 있는가 하면 볏논에서는 어느새 ‘훠이 훠이’ 새를 날리는 소리가 한창이다.” 위는 “秋色은 「고추」빛과 더불어 「白露」를 맞으니 殘暑도 멀어가”란 제목의 동아일보 1959년 9월 8일 치 기사 일부입니다. 오늘은 24절기의 열다섯째 <백로(白露)>인데 백로 즈음의 풍경을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 백로는 “흰이슬”이란 뜻으로 이때쯤 밤에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 풀잎이나 물체에 이슬이 맺힌다는 뜻이지요. 백로부터는 그야말로 가을 기운이 물씬 묻어나는 때입니다.

 

이때쯤 보내는 옛 편지 첫머리를 보면 “포도순절(葡萄旬節)에 기체만강하시고…….” 하는 구절을 잘 썼는데, 포도가 익어 수확하는 백로에서 한가위까지를 <포도순절>이라 하지요. 또 부모에게 배은망덕한 행위를 했을 때 <포도지정(葡萄之情)>을 잊었다고 하는데 이 “포도의 정”이란 어릴 때 어머니가 포도를 한 알, 한 알 입에 넣어 껍데기와 씨를 가려낸 다음 어린 자식에게 입으로 먹여주던 그 정을 일컫습니다. “백로”, 어머니의 <포도지정>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특히 백로 무렵에는 장마가 걷힌 뒤여서 맑은 날씨가 이어지지만, 며칠 전에 큰 피해를 준 ‘힌남노’처럼 남쪽에서 불어오는 태풍과 해일로 곡식이 피해를 보기도 합니다. 볏논의 나락은 늦어도 백로가 되기 전에 여물고 패어야 하는데 서리가 내리면 찬바람이 불어 벼의 수확량이 줄어든다고 봅니다. 제주도 속담에 “백로전미발(白露前未發)”이라고 해서 이때까지 패지 못한 벼는 더는 크지 못한다는 말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늦여름에서 초가을 사이 내리쬐는 하루 땡볕에 쌀이 12만 섬(1998년 기준)이나 더 거둬들일 수 있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따라서 예전엔 백로 때 계속해서 비가 내리면 기청제(祈晴祭, 날이 개기를 빌던 나라의 제사)를 지내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