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31.3℃
  • 흐림서울 27.2℃
  • 대전 27.9℃
  • 흐림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많음부산 29.5℃
  • 흐림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2.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32.3℃
  • 흐림경주시 31.4℃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효석문학100리길' 답사기

전체기사 보기


산형꽃차례, ‘우산살처럼 퍼진 꽃모양‘으로

효석문학100리길 답사기 제2-2구간 (7)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답사 날자: 2024년 5월 13일(월) 답사 참가자: 김수용, 나명흔, 박명수, 윤희태, 이상훈, 전선숙, 최동철, 황병무 (8명) 답사기 쓴 날자: 2024년 5월 21일 효석문학100리길 제2-2구간은 제2구간 대화 장터 가는 길의 후반부로서 평창군에서 만든 소책자에서는 다음과 같이 소개되어 있다. 지역 명소인 토마토유리온실재배단지, 금당산 등산로, 법장사, 대흥사, 땀띠공원과 농촌체험마을인 대화6리 광천마을 등을 둘러보며 옛 추억의 정취와 평창의 따뜻한 인심과 정을 느낄 수 있는 길이다. 이효석 이야기를 이어가자. 평창공립보통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한 이효석은 13살 때에 학교장 추천으로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현 경기고등학교, 당시는 중고등학교를 통합하여 5년제이었음)에 입학한다. 나는 제일고보 다닐 때의 이효석 행적에 관해서 궁금했다. 봉평면에 있는 이효석 문학관에 가서 문화해설사에게 물어보니 이렇게 대답한다. “1학년 때에는 하숙을 한 것 같고, 2학년부터는 기숙사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지만 명확한 근거 자료는 없다” 이효석은 제일고보에서 이후 평생을 절친한 벗으로 지내게 되는 1년 선배 현민 유진오 선생과 만났다

시골집도 텃밭도 작아야 한다

효석문학100리길 답사기 제2-1구간 (6)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둘레길을 걸으면서 우리들이 나누는 이야기는 사람들이 도시에서 나누는 이야기와 주제가 다르다. 도시에 사는 사람들이 만나면 주로 음식, 여행, 명품, 부동산, 재테크 등을 화제로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자연을 바라보며 걸으면서 두릅나물, 복숭아꽃, 돌배술, 진달래, 철쭉, 찔레, 당귀 등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눈다. 황병무 선생의 고향이 횡성군 새말이고, 박명수 신부님의 고향이 정선군 임계라고 한다. 두 분은 시골에서 자랐기 때문에 풀과 나무와 농사 등에 관해서 경험과 지식이 많아서 대화를 흥미롭게 이끌어갔다. 둘레길을 걷다가 갈림길이 나타나면 어김없이 효석문학100리길 표지판이 나타나 길을 안내한다. 그런데 평창역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표지판이 없는 곳이 한 군데 있었다. 아래 사진에서 오른쪽 언덕길로 올라가는 갈림길에 표지판이 필요하다. 나는 며칠 전에 제2구간 코스를 사전 답사차 왔다가 여기서 헤매었다. 평창군 담당자가 이 글을 읽고서 적절하게 처리해 주기를 기대한다. 평창역 앞으로 지나가는 둘레길에 표지판 두 개가 서 있었다. 하나는 금당산 등산로를 알리는 표지판이고, 다른 하나는 카페921을 알리는 표

좋은 약보다는 좋은 음식, 좋은 음식보다는 걷기

효석문학100리길 답사기 제2-1구간 (5)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이날 답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건강하다. 모두 잘 걷는다. 맨 앞 사람이 빠른 걸음으로 계속 걸어가니 나는 사진을 찍느라고 자꾸 뒤처진다. 나도 아직은 건강한 편이기 때문에 걷는 속도를 빨리하여 따라잡는다. 나는 매일 아침 마을길을 크게 한 바퀴 돈다. 날마다 40분을 걷는다. 내가 지금까지 아무 약도 먹지 않고도 그런대로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순전히 걷기 운동 때문이다. 나이 들어가면서 건강을 유지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가장 값싼 방법은 매일 걷는 일이다. 서양의 최고 명의 히포크라테스는 일찍이 이렇게 말했다. “걷기는 가장 훌륭한 약이다.” 걷기는 훌륭한 약인데도 돈이 안 드니 금상첨화 얼마나 좋은가! 조선 시대 최고 명의 허준은 동의보감에서 이렇게 말했다. “약보(藥補)보다 식보(食補)가 낫고, 식보(食補)보다 행보(行補)가 낫다.” 풀이하면, “좋은 약을 먹는 것보다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낫고, 좋은 음식을 먹는 것보다 걷는 것이 낫다.” 내가 아는 의사 친구의 말에 의하면, 대부분 병은 걷기만 잘해도 걸리지 않거나 낫는다고 한다. 누구나 날마다 걸으면 그의 인생이 달라질 것이다. 그런데도 안타까운 현실은, 누구나

풀꽃은 활짝 피고, 나뭇가지엔 새잎 돋아나

효석문학100리길 답사기 제2-1구간 (4)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답사 날짜: 2024년 4월 29일(월) 답사 참가자: 김수용, 나명흔, 박명수, 윤희태, 이상훈, 전선숙, 최동철, 황병무(8명) 답사기 쓴 날짜: 2024년 5월 11일 평창군에서 만든 효석문학100리길의 제2구간은 대화 장터 가는 길로서 소책자에서는 다음과 같이 소개되어 있다. 속사천과 대화천 그리고 농로를 따라 시골의 정취와 풍광을 바라보며 걷는 길로, 재산재를 넘어 서울대 평창캠퍼스 입구를 지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배경지의 하나인 대화전통장으로 향하는 구간이다. 지역 명소인 토마토유리온실재배단지, 금당산 등산로, 법장사, 대흥사, 땀띠공원과 농촌체험마을인 대화6리 광천마을 등을 둘러보며 옛 추억의 정취와 평창의 따뜻한 인심과 정을 느낄 수 있는 길이다. 그런데 문제는 제2구간의 거리가 13.3 km로서 상당히 먼 거리라는 점이다. 답사 일행의 평균 나이가 65살이 넘는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결국 황병무 선생과 나는 제2구간을 두 번으로 나누어 걷기로 하였다. 제1구간을 걸은 지 3주가 지나 제2-1구간을 걷게 되었다. 제1구간을 걸은 분 가운데서 두 분이 개인 사정으로 빠지고, 대신 세 분이

허생원이 쉬어가던 노루목 고개

효석문학100리길 제1구간 답사기 (3)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황병무 선생은 나무와 야생화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다. 하천가에 잎은 하나도 없고, 가지만 남은 나무를 보더니 이름이 ‘붉나무’라고 설명한다. 가을이 되면 가장 먼저 예쁜 빨간색으로 단풍이 드는 이 붉나무의 별명은 소금나무란다. 처음 듣는 이름이다. 열매에서 짠맛이 나기 때문에 과거에 소금이 귀한 시절에는 소금 대용으로 쓰기도 했다는 얘기다. 붉나무는 옻나무과에 속하는데, 독성이 약하기는 하지만 일부 예민한 사람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가 있다고 한다. 나는 나무의 잎과 꽃을 보아야 나무 이름을 추측하는데, 줄기만 보고서는 무슨 나무인지 구별할 수가 없다. <겨울나무 쉽게 찾기>라는 책을 쓴 윤주복이라는 나무 전문가는 줄기만 보고서도 424종의 나무 이름을 알아낸다. 나도 그 책을 사두었는데 읽지는 않았다. 이제부터라도 겨울나무 공부를 시작해야겠다. 농수로를 따라 걷다가 약간 넓은 공간을 발견하고 우리는 12시 15분에 두 번째로 쉬었다. 김수용 선생은 젊은 시절 암벽을 탔던 산악인이었다. 우리나라의 주요 산에 대해서 잘 안다. 이날도 산악인답게 가장 큰 배낭을 짊어지고 왔다. 아주 커다란 커피통에 커피를

봉평에서 가장 경관이 좋다는 팔석정(八夕亭)

효석문학100리길 제1구간 답사기 (2)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길 왼편으로 보이는 넓은 밭이 메밀밭이다. 효석문화제 때에는 이 밭에 하얀 메밀꽃이 가득하다. 메밀밭 사이로 많은 사람이 걸어 다니며 사진을 찍는다. 메밀은 다른 작물에 견줘 생육기간이 짧다. 일반 작물은 90~100일 성장하면 수확할 수가 있는데, 메밀은 생육기간이 60~70일 정도로 짧다. 효석문화제는 해마다 9월 초에 2번의 금ㆍ토요일 주말을 포함하여 10일 동안 열린다. 축제를 준비하기 위하여 메밀은 7월 말에 씨를 뿌린다. 9월 중순 무렵 봉평에 오면 소금을 뿌린 듯이 하얀 메밀꽃을 어디서나 볼 수가 있다. 길 따라 조금 걷자, 흥정천이 나타난다. 작은 정자가 서 있는 곳에서 오른쪽으로 돌아 하천을 따라 걸었다. 출발점에서 제1구간의 종점인 여울목까지의 거리는 7.8 km이다. 답사자가 길을 잃지 않도록 중요한 지점에는 큰 기둥을 세우고 표지판을 만들어 놓았다. 고마운 일이다. 나중에 살펴보니 이날 단체 사진을 찍은 것이 하나도 없다. 누구도 단체 사진 찍자고 말하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나이가 많아지면서 점점 사진을 멀리하는 경향이 있다. 나이 든 사람만이 이해할 수 있는 일종의 노화 현상이다. 흥정천을 따